HOME 엔터테인먼트 가요 뮤지컬
'솔로 데뷔' 트와이스 지효 "19년 갈고닦은 실력 보여줄게요"
이진원 기자 | 2023.08.18 15:16
트와이스 지효.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트와이스의 리더 지효가 데뷔 8년 만에 솔로 아티스트로 돌아왔다.

18일 첫 번째 미니 앨범 '존'(ZONE)을 발매한 지효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연습생으로 JYP에 입사한 지 19년 만에 내는 솔로 앨범인 만큼 100%의 노력을 쏟아부었다"고 소개했다.

2015년 트와이스로 데뷔해 그룹 리더로 활약해 온 지효는 이번에 나연에 이어 그룹에서 두 번째로 솔로로 출격한다.

미니 1집 '존'은 지효를 의미하는 알파벳 'Z'와 영어 단어 'ONE'을 결합해 지효의 첫 번째이자 온전한 하나의 작품이라는 의미를 담은 앨범이다.

지효는 이번 앨범을 통해 자신이 어떤 가수인지를 대중에게 꾸밈없이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그는 "스스로 털털하고 밝고 활기찬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며 "가수로서, 한 개인으로서 나의 모습을 무대에 그대로 녹여내 파워풀한 안무와 밝게 웃으며 노래하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루브한 리듬과 분위기에 지효의 시원한 가창력이 얹어진 타이틀곡 '킬링 미 굿'(Killin' Me Good)은 JYP 박진영 대표 프로듀서가 작사에 참여해 지효의 솔직하고 자연스러운 모습을 가사에 녹여낸 곡이다.

지효는 "다른 작사가의 가사도 받아 봤지만 박진영 프로듀서의 가사가 가장 사랑스러우면서도 사랑의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한 내용이라 노래와 가장 잘 어울렸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수록곡 '토킹 어바웃 잇'(Talking About It), '클로저'(Closer), '위싱 온 유'(Wishing On You), '돈트 워너 고 백'(Don't Wanna Go Back), '룸'(Room), '나이트메어'(Nightmare)를 포함해 7곡이 앨범에 담겼다.

지효는 이 중 타이틀곡을 제외한 수록곡 6곡의 곡 작업에 모두 참여했다. 그간 트와이스 노래에서 고음을 주로 담당했던 지효는 이번 앨범에서는 낮은 음역의 곡부터 라틴 장르, 알앤비, 싱잉 랩 등 다양한 음악에 도전했다고 했다.

지효는 "지난해 솔로 앨범을 하기로 했을 때부터 회사에서 어떤 주제나 콘셉트를 주지 않고 '네가 하고 싶은 걸 하라'고 했다"며 "그때부터 내가 보여드리고 싶었던 다양한 모습들을 담아 한 곡 한 곡 작업을 해나갔다"고 말했다.

데뷔 9년 차에 접어든 지효는 "지금의 나는 어린 시절 꿈꿨던 그대로의 모습"이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앞으로도 무대를 즐기는 꾸밈없는 모습으로 대중에게 사랑받고 싶다는 바람도 전했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