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종합
‘괴물신인’ 한지은, ‘여제’ 김가영 누르며 ‘하나카드 챔피언십’ 32강 진출
정현규 기자 | 2023.07.22 09:24
한지은. (C)PBA

‘괴물신인’ 한지은이 차츰 프로무대에 적응하는 분위기다. ‘당구여제’ 김가영을 제압하고 2차투어 32강 진출에 성공했다.

21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카드 PBA-LPBA 챔피언십’ LPBA 64강서 한지은은 김가영에 19이닝 동안 25:7로 완승을 거뒀다.

PPQ(1차예선)와 PQ(2차예선)서 임혜원, 경호경을 차례로 제압하고 64강에 오른 한지은은 김가영을 상대로 경기 막바지 연속 장타를 앞세워 승리를 챙겼다. 경기 12이닝까지 6:6으로 팽팽했던 흐름은 13이닝째 한지은의 4득점으로 깨졌다. 10:6으로 앞선 한지은은 이후 공타없이 1-2-5득점을 몰아치며 18:7로 크게 앞섰고, 18이닝째 5득점, 19이닝째 2득점을 채워 25:7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로써 한지은은 개막전 첫 판 탈락의 충격을 딛고 2연속 32강 무대를 밟게 됐다. 반면, LPBA 5회 우승을 일군 김가영은 지난 2019-20시즌 5차투어 ‘메디힐 챔피언십’ 이후 무려 3년 8개월만에 첫 경기에서 탈락했다. 한지은은 32강서 하이런 8점, 애버리지 1.389를 기록한 오도희와 16강 진출을 놓고 겨룬다.

한편 김진아를 비롯해 이미래, 용현지, 김예은, 이우경, 김보미, 스롱 피아비, 히다 오리에 등이 32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지은. (C)PBA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