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이승엽 감독의' 두산, 10연승 내달리며 후반기 쾌조의 출발...허경민 역전홈런에 박준영 3타점 3루타
정현규 기자 | 2023.07.21 23:45
허경민. (C)두산

두산이 파죽의 10연승을 내달렸다. 

두산은 후반기 첫 날인 21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펼쳐진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와의 경기에서 5-2로 승리했다. 

이 승리로 10연승에 성공한 두산은 43승 1무 36패로 3위를 기록했다. 두산의 10연승은 팀 최다연승 타이기록이다. 내일 경기에서 승리한다면 팀 최초로 11연승을 기록하게 된다. 

선취점은 KIA였다. 2회말 소크라테스의 2루타와 이우성의 우전 적시타로 선취점에 성공했다. 두산은 5회초 1사 후 로하스의 우월 솔로 홈런으로 1-1 동점에 성공했다.

두산은 6회초 2사 후 허경민이 역전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2-1로 앞서기 시작했다.

흐름을 손에 쥔 두산은 7회초 양석환의 2루타와 로하스의 볼넷, 박계범의 몸에 맞는 공으로 만든 만루 기회에서 박준영이 우중간을 가르는 싹쓸이 3타점 3루타로 5-1까지 달려나갔다.

결국 경기는 두산의 승리로 마무리 됐다. KIA는 8회말 소크라테스가 솔로 홈런을 터뜨렸지만 거기까지였다. 두산 선발 알칸타라는 6이닝 1실점 호투로 시즌 10승(3패)에 성공했다. 

잠실에선 SSG가 LG에 6-4로 승리했고, 대구에선 kt가 삼성에 7-2로 승리를 거뒀다. 대전에선 NC가 한화에 9-3 대승을 거뒀고, 부산에선 롯데가 키움을 2-0으로 누르며 후반기를 시작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