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다시 기회 잡은’ 도로공사 vs ‘갈 길 바쁜 1위’ 흥국생명
홍성욱 기자 | 2023.03.07 09:10
한국도로공사 이윤정 세터(왼쪽)와 흥국생명 이원정 세터. (C)KOVO

한국도로공사와 흥국생명이 시즌 마지막 맞대결에 나선다. 두 팀은 7일 오후 7시 김천실내체육관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홈팀 도로공사는 16승 16패 승점 49점으로 4위다. 최근 4연패를 당하며 3위에서 4위로 밀려났다. 이 과정에서 하위권인 IBK기업은행과 페퍼저축은행에 패했고, 3위 경쟁팀 KGC인삼공사에도 힘에서 밀렸다.

암울한 상황에 놓이며 준플레이오프 진출까지 걱정해야 했던 도로공사는 지난 4일 KGC인삼공사가 GS칼텍스에 0-3 완패를 당하며 다시 기회를 잡았다. 오늘 경기가 매우 중요하다. 3위로 올라설 기회를 잡았고, 4위로 준플레이오프에 나설 기회도 계속 이어가게 됐다.

원정팀 흥국생명은 24승 8패 승점 73점으로 선두를 이어가고 있다. 2위 현대건설(24승 9패 승점 69)과는 승점 4점 차다. 시즌 최종전이 현대건설과의 맞대결이라 흥국생명은 그 전에 정규리그 1위를 확정지으려 한다. 오늘 경기 승리와 승점 3점을 노린다. 아직은 갈 길이 바쁘다.

이번 시즌 도로공사와 흥국생명의 다섯 차례 맞대결에선 모두 흥국생명이 승리했다. 두 차례 파이널세트 접전이 있었고, 가장 최근인 2월 23일 5라운드 맞대결도 3-0 완승이었지만 1세트와 3세트는 혈투였다. 전체적으로 결과는 일방적이었지만 내용은 조금 결이 달랐다. 

오늘은 어떨까. 우선 도로공사는 첫 번째 터치에선 국내 최강이다. 상대 서브와 공격은 잘 받아낸다. 하지만 두 번째 터치부터 흔들리고 있다. 결국 공격결정력도 떨어진다. 이 부분이 도로공사의 가장 큰 고민거리다.

우선 이윤정 세터가 힘을 내야 한다. 지금은 경기 내용이 중요한 시점이 아니다. 체력도 다들 떨어져 있다. 정신력으로 이겨내야 한다. 캣벨과 박정아도 공격결정력을 내줘야 하는 시기다.

흥국생명은 김연경과 옐레나를 이용한 공격에 의존하는 게 문제다. 두 선수 가운데 한 선수라도 흔들리는 날은 고전할 수밖에 없다. 상대 공격루트가 다양할 때 흥국생명은 힘에서 밀리며 버거워 질 수밖에 없는 구조다.

결국 흥국생명은 김다은 혹은 김미연 쪽에서 뚫어주는 가운데 경기를 풀어내야 한다. 이 부분이 오늘 경기 체크포인트다.

흥국생명은 세터 리스크를 이원정 세터 영입으로 어느 정도 해결했다. 하지만 이원정 세터 또한 시즌을 주전으로 운영해 본 경험이 없고, 포스트시즌에 주전 세터로 나서는 것도 올 시즌이 처음이다. 이원정이 기존 경기력은 유지하며 갈 수 있어야 경기를 풀어낼 수 있는 흥국생명이다.

또한 흥국생명은 김나희와 이주아가 나서는 중원에서 상대 정대영과 배유나에 비교 열세다. 이 부분에 대한 해법이 필요하다. 윙에서 앞서는 부분과 적절하게 상쇄가 필요하다. 

오늘 경기는 도로공사 입장에선 상성을 깨며 전구단 승리를 노린다는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경기다. 4연패도 끊어내야 한다. 오늘도 지면 올 시즌 흥국생명에는 전패가 된다.

흥국생명은 기존 우위를 계속 입증해야 한다. 지금까지 다 이겨놓고 오늘 잡히면 남은 시즌과 포스트시즌까지 불안해질 수 있다. 그래서 결과가 매우 기다려진다.

경기는 오후 7시 김천에서 시작된다. 이 경기가 마무리되면 포스트시즌 향방이 좀더 선명해 질 것 같다. 한국도로공사와 흥국생명의 정규시즌 마지막 맞대결이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