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최후통첩에 미납 가입금 납부한' 캐롯, 더 이상 자금 이슈 없다며 사과
홍성욱 기자 | 2022.10.12 20:27

KBL은 12일 고양 캐롯(운영 주체 데이원스포츠) 구단이 미납한 가입금 1차분 5억 원을 납입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데이원스포츠가 운영하는 고양 캐롯 점퍼스는 오는 15일 개막하는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경기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KBL은 지난 11일 긴급이사회를 열어 데이원스포츠의 가입금 미납과 관련, 13일 낮 12시까지 납부하지 않으면 정규경기 출전을 불허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캐롯 구단은 가입비 납부 문제로 프로농구계에 심려를 끼쳐 사과 드린다며 새 시즌 안정적으로 팀을 운영해 더 이상의 자금 이슈가 발생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발표했다.

캐롯의 잔여 가입금 10억 원은 내년 3월까지 납부 기한이 정해졌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