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축구종합
대한축구협회, 이집트전 티켓 9일 오후부터 판매
강종훈 기자 | 2022.06.08 19:54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한국과 이집트의 친선경기 입장권을 9일 오후 5시부터 판매한다고 발표했다.

입장권은 대한축구협회의 온라인 판매 사이트 '플레이KFA'를 통해 판매된다. 또 일부 수량은 하나은행의 모바일 앱 '하나원큐'에 접속해서도 구입할 수 있다. 1인당 최대 4매까지 살 수 있으며, 단체 판매는 없다.

현장 판매는 온라인으로 매진되지 않을 경우에만 경기 당일 서울월드컵경기장 매표소에서 실시한다. 다만 휠체어석은 비장애인의 구매를 방지하기 위해 경기 당일 매표소에서 장애 여부 확인후 판매한다.

입장권 가격은 지난 2일 열렸던 브라질전과 같다. 최고 35만 원부터 최하 3만 원까지 다양하다. 프리미엄석은 A석 35만 원, B석 28만 원, C석 23만 원이다. 맥주와 안주가 제공되는 스카이펍은 30만 원에 판매한다. 소량의 맥주를 마시며 관람할 수 있는 기네스존이 새로 생겼으며 16만 원이다. 미성년자는 스카이펍과 기네스존의 티켓을 구매할 수 없다.

1등석은 좌석 위치에 따라 S석이 17만 원, A석 15만 원, B석 13만 원, C석 11만 원이다. 2등석도 위치별로 7만 원, 6만 원, 5만 원에 각각 구입할 수 있다. 레드존(응원석)은 3만 5천 원, 3등석과 휠체어석은 3만 원이다. 좌석별 위치 등 티켓 구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대한축구협회 홈페이지와 SNS를 참고하면 된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