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엔터테인먼트 드라마
「킬힐」 이혜영 노리는 김성령, 끝나지 않은 연극...‘아슬아슬’ 저녁 식사 포착
이진원 기자 | 2022.03.30 15:30
사진 제공 = tvN

‘킬힐’ 김성령의 새로운 연극이 막을 올린다.

tvN 수목드라마 ‘킬힐’(연출 노도철, 극본 신광호·이춘우, 제작 유비컬쳐·메이퀸픽쳐스) 측은 30일 옥선(김성령 분)과 인국(전노민 분), 정현(윤현수 분)의 가족 식사에 함께 자리한 모란(이혜영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물밑에서 움직이며 모란을 노릴 때를 기다리던 옥선. 마침내 행동을 개시한 그가 어떤 무대를 선보일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모란의 계략을 뚫고 필원 에디션 론칭에 성공한 우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모란은 거침없이 야망을 키워가는 우현을 견제하고자 일을 꾸몄지만, 오히려 전쟁의 주도권을 빼앗기며 분노를 터뜨렸다. 한편, 모란이 그토록 찾아 헤매던 아들 제임스(김현욱 분)와 옥선(김성령 분)의 비밀스러운 연결 고리도 드러나 이들의 얽히고설킨 관계에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옥선의 세 가족과 모란의 저녁 식사 자리가 담겨 눈길을 끈다. 학창 시절부터 함께 해온 옥선의 남편인 만큼, 모란과 인국 역시 잘 아는 사이. 하지만 어쩐지 이들 사이에는 아슬아슬하게 경직된 분위기가 흐른다. 모란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인국과 평소답지 않게 상대방의 눈길을 피하는 모란. 상반되는 둘의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러나 곧 깜짝 등장한 정현의 애교로 모란의 얼굴에는 웃음이 활짝 피어난다. 옥선은 지긋하고 묘한 시선으로 이 모든 광경을 바라본다. 그가 자신이 겨냥하는 모란을 가족 식사 자리에 끌어들인 속내가 무엇인지 궁금해진다.

30일 방송되는 ‘킬힐’ 7회에서는 모란과 옥선을 둘러싼 갈등이 베일을 벗는다. ‘킬힐’ 제작진은 “오랜 시간 함께해온 옥선과 모란이기에 과거사 역시 깊게 얽혀있다. 지독하게 뒤엉킨 운명의 실타래를 확인할 수 있는 회차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