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2022 K리그, 주목할만한 신인들이 시즌을 기다린다
강종훈 기자 | 2022.02.13 10:53
왼쪽부터 강성진, 김준홍, 이태민. (C)프로축구연맹

'하나원큐 K리그1 2022' 개막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K리그 모든 선수들이 개막 준비로 구슬땀을 흘리는 가운데, 가장 설레는 마음으로 개막을 기다리는 선수들은 아마도 올해 K리그에 첫 발을 내딛는 신인 선수들일 듯 싶다. 올 시즌 K리그에 도전장을 내미는 신인 선수들 중 특히 주목할만한 선수들을 알아본다.

▲ 준프로에서 프로로 거듭난 강성진(서울), 김준홍(전북), 이태민(부산)

지난해 준프로 선수로 주목받았던 유망주들이 올해부터는 진정한 프로로 거듭난다. 서울 강성진은 2021시즌 14경기에 출전해 1골 2도움을 올리며 지난 시즌 준프로 선수 중에서도 특히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강성진은 지난해 후반기 안익수 감독 부임 후 서울의 돌풍에 기여했던만큼, 올해도 안익수 감독의 지도 아래 더 많은 기회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김준홍은 2021시즌 준프로 신분으로 2경기에 나서 전북의 골문을 지켰다. 인천 김이섭 골키퍼 코치의 아들로도 알려진 김준홍은 아버지에게 물려받은 뛰어난 반사 신경과 정교한 킥 능력이 장점이다.

부산 이태민은 지난해 K리그2 역대 최연소 출전 기록을 세웠고, 총 16경기에 출전하며 준주전급의 활약을 선보였다. 이태민은 특유의 저돌적인 움직임과 드리블 돌파 능력을 바탕으로 올 시즌 부산의 승격 경쟁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 구민서, 안지만...유스에서 프로로 직행하는 선수들

유스에서 프로로 직행하는 선수들도 기대를 모은다. 지난해 ‘매탄소년단’으로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수원은 또 한 명의 매탄소년을 출격 준비시켰다. 수원 구민서는 최전방 공격수부터 센터백까지 소화가 가능한 멀티 자원으로, 지난 8월 왕중왕전에서 10골을 넣으며 득점왕에 오르기도 했다.

서울 안지만은 중원에서 공수의 연결고리 역할을 소화하는 수비형 미드필더로서, '제2의 기성용'으로 불린다. 지난해 안지만은 오산고 주장을 맡아 오산고의 창단 첫 전국체전 우승에 기여하기도 했다.

광주는 엄원상, 엄지성에 이어 정종훈으로 ‘믿고 쓰는 광주산’ 유스 출신 공격수의 계보를 잇는다. 정종훈은 최전방과 좌우 측면이 모두 소화 가능한 공격수로 빠른 속도와 드리블, 슈팅 등이 특징이다.

서울이랜드는 박준영은 구단 창단 최초의 프로 첫 직행 선수로 주목을 받는다. 고교시절 ‘이랜드 메시’로 불린 박준영은 100m를 11초대에 주파하는 스피드와 골 감각을 자랑한다.

▲ 닮은꼴 준프로, 김지수(성남)와 이규백(포항)

올 시즌 준프로 자격으로 K리그에 나서는 김지수(성남)와 이규백(포항)은 많은 공통점을 갖고 있다. 먼저 두 선수 모두 각 팀의 최초 준프로 선수이자, U17 대표팀에 나란히 이름을 올리고 있다. 포지션 또한 둘 다 센터백을 맡고 있다. 뛰어난 몸싸움, 대인마크, 제공권 능력 등 장점을 두루 갖춘 두 선수가 올 시즌 프로에서 어떤 활약을 이어갈지 기대를 모은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