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KIA, 2월 1일 함평 스프링캠프 돌입...54명 참가
정현규 기자 | 2022.01.20 12:42

KIA타이거즈가 2022시즌을 대비해 본격적인 담금질에 들어간다.

KIA는 오는 2월 1일부터 3월 10일까지 함평에 위치한 KIA 챌린저스 필드에서 스프링캠프를 운영한다.

이번 스프링캠프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지난해에 이어 다시 국내에 차려졌으며, 김종국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 14명, 선수단 40명 등 54명이 참가한다. 

캠프 선수단은 투수 20명, 포수 4명, 내야수 9명, 외야수 7명으로 구성됐다. 2022년 신인가운데 투수 최지민·강병우·김찬민, 내야수 김도영·윤도현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선수들은 ‘3일 훈련 1일 휴식’체제로 체력 및 기술 훈련과 전술 훈련에 집중할 예정이다. 캠프 기간 중 2월 9일부터 22일까지 14일 동안 전남 영광군에서 합숙하며 팀워크를 다질 예정이다.

이어 3월에는 함평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대구, 경남 기장군에서 8차례의 연습경기를 치르며 실전 감각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퓨처스 선수단도 2월 1일부터 3월 7일까지 정명원 감독의 지휘 아래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 스프링캠프를 차린다. 코칭스태프 12명, 투수 18명, 포수 3명, 내야수 7명, 외야수 13명 등 53명이 참가한다.

한편 KIA는 추위와 악천후 속에서도 선수들이 훈련할 수 있게 챌린저스 필드와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 방한 및 방풍 시설을 완비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