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KIA, 윌리엄스 감독과 계약 해지...이화원 대표ㆍ조계현 단장 동반 사의
홍성욱 기자 | 2021.11.01 16:12
왼쪽부터 윌리엄스 감독, 이화원 대표, 조계현 단장. (C)KIA

KIA타이거즈가 1일 맷 윌리엄스 감독과의 계약을 해지했다.

KIA는 윌리엄스 감독과의 상호 합의를 통해 올 시즌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 및 팀 분위기 쇄신 차원에서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

이에따라 오는 4일부터 시작되는 마무리훈련 기간 동안은 김종국 수석코치가 1군을 지휘하고, 퓨처스 선수단은 이범호 총괄코치가 지도할 예정이다. KIA는 빠른 시일 내 후임 감독을 선임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KIA는 이화원 대표와 조계현 단장이 시즌 종료와 함께 팀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구단에 동반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이를 수용했다. 

KIA는 이날 신임 대표이사에 최준영 기아 부사장을 내정했다. 신임 최준영 대표이사 내정자는 기아 광주총무안전실장, 노무지원사업부장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기아 대표이사 및 경영지원본부장을 맡고 있다.

KIA 구단은 조만간 이사회를 열고 대표이사에 최준영 부사장을 임명할 예정이며, 최 대표는 KIA타이거즈 대표이사와 기아 대표이사를 겸직할 예정이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