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두산 미란다, 1984년 최동원이 기록한 KBO리그 한 시즌 최다 탈삼진 신기록 ‘-3’
정현규 기자 | 2021.10.24 13:01
미란다. (C)두산

두산 미란다가 KBO리그 40년 역사 중 37년동안 깨지지 않았던 한 시즌 최다 탈삼진 기록 경신을 눈앞에 두고 있다. 

종전 한 시즌 최다 탈삼진 기록은 고 최동원(롯데)이 1984년 51경기에서 284⅔ 이닝을 투구하며 기록한 223개다.

올해 처음으로 한국 마운드를 밟은 미란다는 KBO 데뷔 경기 였던 지난 4월 7일 잠실 삼성전에서 1회에 공 7개로 KBO리그 첫 삼진을 잡아내며 대기록의 시작을 알렸다.

미란다는 23일 현재 27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169⅓이닝을 던져 221 탈삼진을 기록했다. 이는1996년 주형광(롯데)의 기록과 타이기록으로 역대 한 시즌 탈삼진 2위에 해당한다. 당시 주형광은 30경기에서 216 2/3이닝을 던져 221 탈삼진을 기록했었다.

미란다는 2위인 카펜터(한화)보다 삼진 46개를 더 잡아내며 탈삼진 부문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미란다의 올 시즌 9이닝당 탈삼진은 11.7개로 역대 한 시즌 200 탈삼진 이상을 기록한 투수 중 가장 많다. 

이미 에르난데스(SK)가 갖고 있던 외국인 투수 한 시즌 최다 탈삼진 기록(215개)을 가뿐히 넘어선 미란다는 남은 경기 내에 무난히 KBO리그 신기록을 작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