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1R] ‘2년 연속 정상 도전’ GS칼텍스 vs ‘새로운 조직력’ 흥국생명
홍성욱 기자 | 2021.10.16 09:39
GS칼텍스 강소휘(왼쪽)와 흥국생명 김미연. (C)KOVO

GS칼텍스와 흥국생명이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개막전을 펼친다. 두 팀은 16일 오후 4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GS칼텍스는 지난 시즌 역사를 썼다. 제천 컵대회 우승에 이어 정규리그 우승과 챔피언결정전 우승까지 거머쥐며 트레블 우승이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공교롭게도 세 차례 모두 흥국생명을 상대로 거둔 우승이었다. 흥국생명에는 김연경을 비롯해 논란의 주인공 이재영과 이다영까지 포함된 상황이었다. 배구가 이름값이 아닌 조직력이 필요하다는 점이 증명된 결과이기도 했다. 또한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와 도움이 되지 않는 선수, 있어야 할 선수와 없어야 할 선수의 구분도 확실해 지는 상황이었다.

두 팀은 1년 사이 변화가 크다. 우선 GS칼텍스는 외국인선수 러츠가 빠진 점이 가장 큰 변화다. 러츠는 차상현 감독이 두 차례 트라이아웃을 통해 심사숙고해 뽑은 선수였다. 이는 대성공으로 이어졌다. 러츠가 자랑하는 높이, 그리고 한국무대 적응에 따른 성장이 더해지며 기존에 볼 수 없었던 가공할 파워를 지니게 됐다.

GS칼텍스가 강팀이 된 건 상대 에이스 앞에 러츠를 세웠기 때문이었다. 즉, 러츠는 상대 에이스 한 명을 지워버리는 큰 역할을 담당했다.

올 시즌 GS칼텍스는 러츠 대신 모마(카메룬)가 합류했다. 프로필 상의 키는 184cm이지만 실제로 보면 더 작다. 러츠(206cm)보다 20cm 이상 차이가 나고, 국내 선수들 수준의 키라는 점에서 어느 정도 활약을 펼칠 것인지가 무척이나 궁금하다.

GS칼텍스는 원래 차상현 감독이 구사하려던 빠른 배구로 다시 돌아가고 있다. 차 감독이 만들어가던 빠른 배구는 러츠의 가세로 이원화되는 모양새였다. 러츠가 자기 몫을 200% 해줬기에 이는 강한 전력으로 귀결됐다. 이번에는 진짜 빠른 배구로 승부를 봐야 할 차례다.

GS칼텍스는 레프트 이소영이 이적했지만 보상선수로 리베로 오지영을 지명할 수 있었다. 국가대표 선수가 빠졌지만 국가대표 주전 리베로가 합류하는 행운을 잡았다.

이 흥미로은 결과가 시즌 중 어떻게 나타날지 매우 궁금해진다. 우선 레프트 라인에선 강소휘가 축이고, 유서연이 한 자리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최은지 또한 빼놓을 수 없다. 권민지의 활약도 기대된다. 경쟁 체제다.

중원에는 노련한 한수지와 김유리가 포진하는 가운데 문명화와 더불어 오세연까지 출전 준비를 마쳤다.

안혜진 세터의 조율은 이번 시즌 가장 기대되는 부분이다. 서브가 강하고, 조율 또한 무르익어 간다. 대담함까지 갖춘 선수라 앞으로 GS칼텍스는 물론이고, 대표팀을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 GS 경기는 안혜진의 조율을 보는 재미가 있다. 오늘 또한 이 연장선상에서 경기가 펼쳐질 전망.

GS칼텍스는 리베로 부자가 됐다. 오지영의 가세 속에 한다혜와 한수진까지 좋은 리베로들이 있다. 한 명은 수비로 나설 수 있게 됐다.

이번 시즌 GS칼텍스는 빠르고 강한 배구를 선보이려 한다. 기대 또한 크다. 오늘 경기는 모마와 오지영 합류, 그리고 레프트 한 자리 변화까지 어떤 전력을 보여줄지 궁금해진다. 조직력을 앞세운 흐름은 여전할 것 같다.

이에 맞서는 흥국생명은 선수단 변화 이후 어떤 모습일지가 궁금해진다. 우선 흥국생명은 팀의 구심점인 김연경을 잃었다. 가장 아쉬운 대목이다.

흥국생명 구단이 논란의 이재영, 이다영을 미리 전력에서 제외했다면 김연경은 오늘 경기에 분홍색 유니폼을 입었을 것이다. 하지만 구단이 이다영은 해외로 보내고 이재영은 국내에서 뛰게 한다는 판단을 일찌감치 하면서 일이 꼬였다.

결국 김연경은 상하이 유베스트와 계약했고, 이재영과 이다영은 논란 속에 선수 등록을 하지 못하는 결과를 낳았다.

흥국생명은 이재영과 이다영을 보호선수로 묶으면서 이한비까지 페퍼저축은행에 내줘야 했고, 맏언니로 블로킹에서 우월한 모습을 보였던 김세영의 은퇴까지 겹치면서 주축이던 선수 5명이 전력에서 제외됐다.

하지만 플러스 요인도 있다. 우선 리베로 김해란이 돌아왔다. 출산 이후 몸을 만들었고, 다시 선수단의 구심점이 됐다.

여기에 외국인선수 캣벨(미국)이 가세했다. 캣벨은 블로킹에 강점이 있고, 공격도 파워풀하다. 지난 시즌 루시아(아르헨티나)의 부상 이후 브루나(브라질)로 어려운 경기를 펼쳤던 흥국생명임을 감안할 때 두 선수의 가세는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두 선수는 컵대회에 나서지 않았다. 오늘 첫 선을 보인다. 두 선수가 있는 흥국생명은 상당한 전력을 갖출 것으로 보인다.

캣벨이 라이트에 포진하면서 레프트는 김미연이 고정으로 나서는 가운데 박현주와 최윤이가 경쟁하는 구도다. 김다은, 정윤주, 박수연도 언제든 나설 수 있게 준비한다.

중원에는 이주아가 키플레이어다. 부상으로 컵대회에 나서지 못한 김채연의 몸 상태가 관건인 가운데 복귀한 변지수, 노련한 김나희가 출전 준비를 마쳤다.

세터는 김다솔과 박혜진 경쟁 체제다. 김다솔은 꾸준히 훈련하면 그 만큼을 코트에서 보여줄 수 있는 선수다. 박혜진은 키가 크고 장래성이 있는 선수다. 박미희 감독이 상황에 따라 기용할 것으로 보인다.

오늘 경기는 두 팀 모두 구성원에 변화가 크다는 점이 포인트다. GS칼텍스도 세 자리에 변화가 있고, 흥국생명은 거의 모든 자리에서 변화가 생겼다.

과연 어떤 결과가 나올까. 오후 4시부터 확인할 수 있다. 오늘 경기는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중계방송은 SBS스포츠를 통해 이뤄진다. 여자부 개막전이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