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WKBL
BNK 유영주 감독 사퇴...3월 안에 새 감독 선임키로
정현규 기자 | 2021.02.22 13:10
유영주 감독이 21일 우리은행전이 끝난 뒤 코트를 라커룸으로 향하고 있다. (C)WKBL 이현수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유영주 감독이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BNK 썸 여자프로농구단은 22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유영주 감독이 2020-2021정규 시즌 종료 직후 정충교 단장과의 면담에서 구단의 재계약 여부와 관계없이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구단은 유 감독의 뜻을 존중해 이를 수용했다.

유영주 감독은 "창단 이후 BNK 썸 농구단을 성원해 주신 팬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아쉬운 경기 결과를 보여드려 죄송하다”라고 구단을 통해 입장을 전했다.

유 감독은 지난 2019년 BNK 창단 감독으로 두 시즌을 이끌어왔으며 이번 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만료되는 상황이었다. 한편 유 감독의 사임에 따라 코치진도 동반 사퇴키로 결정했다. 

BNK는 농구단 조직을 개편하기로 했다. 프로와 아마추어 전현직 지도자를 총 망라해 BNK 농구단의 변화와 성장을 이끌어 갈 수 있는 적임자를 신임 감독으로 선임해 3월 중 코칭스태프 구성을 완료하기로 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