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이재영 역대 최연소 3,000득점’ 흥국생명, KGC에 3:1 승리
홍성욱 기자 | 2020.10.24 23:24
이재영. (C)KOVO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흥국생명이 연승을 거뒀다. 이재영은 역대 최연소 3,000득점 고지에 올랐다. 

흥국생명은 24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20-2021 V-리그’ KGC인삼공사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7-25, 25-20, 24-26, 25-23)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연승을 기록한 흥국생명은 2승과 승점 6점으로 선두로 뛰어올랐다. KGC인삼공사는 2패로 5위를 기록했다. 

경기는 팽팽했다. 1세트 25-25 듀스 상황에서 흥국생명이 김연경의 강타로 세트 포인트에 올라선 뒤, 상대 고의정의 공격 범실로 세트를 손에 넣었다. 

2세트를 25-20으로 여유있게 따낸 흥국생명은 3세트 17-13 리드를 잡으며 손쉽게 경기를 끝낼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KGC인삼공사는 이예솔의 연속 득점으로 추격했고, 최은지와 디우프의 득점에 이은 상대 범실로 22-22까지 추격했다. 이어진 24-24 듀스에선 디우프가 두 차례 득점을 올리며 세트를 손에 넣었다. 

4세트. 흥국생명은 다시 가다듬었다. 김연경의 두 차례 퀵오픈 득점으로 23-19까지 앞서며 승리를 눈 앞에 뒀다. KGC인삼공사는 다시 추격했다. 최은지와 디우프의 공격으로 압박에 나섰다. 전광판은 23-22를 가리켰다. 

흥국생명이 루시아의 백어택 득점으로 매치 포인트에 올라서자 KGC인삼공사는 디우프의 강타로 23-24까지 추격했다. 중요한 순간 해결사는 루시아였다. 마지막 득점을 올리며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 했다. 

흥국생명은 이재영이 25점으로 팀내 최다득점을 올렸다. 공격성공률도 52.3%였다. 김연경이 21점(52.7%), 루시아가 18점(39%)을 기록했다. KGC인삼공사는 디우프가 35점(50.7%), 최은지가 13점(46%)로 분전했지만 1세트 듀스 상황에서 마무리 기회를 놓친 점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이날 흥국생명 이재영은 통산 3,000득점에 성공했다. 국내 8호 기록이다. 이 기록은 더욱 빛났다. 최연소 달성(만 24살 1개월)과 최단 경기(164경기) 기록을 갈아치웠기 때문. 

이전 최연소 달성자는 양효진(현대건설)으로 만 24살 11개월에 달성한 바 있다. 최단경기 달성은 황연주(현대건설)와 문성민(현대캐피탈)으로 184경기였다. 

조원태 한국배구연맹 총재(왼쪽)가 역대 최연소와 최단경기 3,000득점 고지에 오른 이재영에 대한 시상을 하고 있다. (C)KOVO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