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KB손해보험 외국인선수 케이타, 입국 직후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구단 숙소 임시 폐쇄
홍성욱 기자 | 2020.07.05 12:10
케이타가 지난 5월 15일 열린 KOVO 드래프트에서 1순위로 KB손해보험에 지명된 뒤 화상인터뷰에 임하고 있다. (C)스포츠타임스DB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2020-2021시즌 KB손해보험에 지명된 노우무리 케이타(말리)가 입국 직후 가진 코로나 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KB손해보험 배구단은 지난 2일 입국한 케이타가 입국 직후 가진 코로나19 검체 반응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입국 과정에서 접촉한 배구단사무국 직원 등 3명에 대해 즉각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한 수원시 장안구 영화동 소재 선수 숙소를 즉시 방역조치한 후 임시 폐쇄했다.

케이타는 지난 2일 세르비아에서 입국 했다. 이후 케이타는 숙소에 혼자 머물려 자가격리 중이었다. 배구단 동료 선수들은 모두 휴가를 떠난 상황이라 접촉은 없었다.

입국 당시 케이타는 코로나 19 관련 무증상 상태였지만 입국자 검역절차에 3일 수원시 장안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를 받았고, 진단검사 결과 4일 오전 양성 판정이 나왔다. 현재 케이타는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KB손해보험 관계자는"고객 및 직원의 건강을 보호하고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비상대응체계 운영 프로세스에 따라 즉각 조치했다"고 말했다.

외국인선수 입국자 가운데 첫 확진자가 나오면서 배구계는 비상이 걸렸다. 현재는 KB손해보험 사무국 직원의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첫 선수 확진자이면서 해외 감염자의 국내 입국 사례라는 점에서도 앞으로의 대응 및 조치 과정이 매우 중요해졌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