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엔터테인먼트 TV연예
<꽃파당> 정재성, 망나니였던 박지훈 과거 알고 있었다...마지막 반격 준비에 긴장감 최고조
이진원 기자 | 2019.10.30 16:42
사진출처=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160;방송화면 캡쳐

[스포츠타임스=이진원 기자]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정재성이 서지훈에 칼날을 겨눴다.

29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 연출 김가람, 제작 JP E&M, 블러썸스토리)에서는 개똥이(공승연 분)의 정체와 함께 이수(서지훈 분)가 자신을 속여왔음을 알고 분노하는 강몽구(정재성 분)의 날카로운 반격이 그려졌다.

강몽구는 이수가 자신을 의도적으로 속였다는 사실을 알고 “전하, 감히 제게 소중한 것을 욕보이셨으니 각오하셔야 할 겁니다”라고 혼잣말을 내뱉으며 복수를 다짐했다. 고영수(박지훈 분)가 과거 망나니 ‘칠놈’이였다는 사실을 알고 있던 강몽구는 고영수를 따로 불러 이수는 물론 마훈(김민재 분)과 개똥이에게 자신이 모든 사실을 알아챘음을 발설하지 말라고 겁박했다.

영수를 입막음한 강몽구는 강지화(고원희 분)의 조언대로 명과학훈도를 포섭해서 이수에게 마정희와 윤수연 소저로 분한 개똥이의 사주가 불길하다고 이르게끔 했다. 지화를 비롯한 세 사람의 관상을 보기 위한 재간택 일정이 정해지고, 다시 한번 영수를 불러낸 강몽구는 강(장유상 분)의 찾아내 자신에게 데려오라고 협박한다.

강몽구의 계략을 알 리 없는 개똥이는 재간택에 가기 전 강을 데려와 영수에게 부탁해 긴장감을 최고조로 이끌었다. 날카로운 복수의 칼날을 갈고 있는 강몽구의 치밀한 반격이 어떤 여파를 불러올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다음주 월,화요일 밤 9시 30분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