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종합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IOC 페레 미로 사무부총장 면담
이진원 기자 | 2019.10.16 13:53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스포츠타임스=이진원 기자] 1회 ANOC(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회) 월드비치대회 개회식 및 ANOC 총회 일정으로 카타르 도하를 방문 중인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16일(이하 한국시간) 각국 올림픽위원회와 국제 관계 업무를 맡고 있는 페레 미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사무부총장과 면담을 갖고 각종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기흥 회장은 IOC에 2024 동계유스올림픽 유치 희망에 대한 의사를 표명하고 11월중 스위스 로잔에 있는 IOC 본부를 방문하여 향후 절차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또한, 이 회장과 페레 미로 사무부총장은 지난 9월 러시아에서 개최된 동방경제포럼에서의 면담에 이어, 2020 도쿄하계올림픽과 관련한 후쿠시마 방사능 안전성, 독도 표기, 욱일기 사용 등 각종 문제에 대해서도 재논의 했다.

이 회장의 문제 제기에 대해 페레 미로 사무부총장은 IOC도 충분히 해당 사항을 인지하고 있고, 지난 9월 한국 대사관에서도 IOC 본부를 방문해 동 건에 대해 충분히 논의 한 바 있다며, IOC는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도쿄하계올림픽조직위 등과 협력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전했다.

면담 후, 이기흥 회장은 2020 도쿄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스케이트보드 경기장을 찾아 월드비치대회 대한민국 선수 대표로 출전한 한재진(충남중) 선수의 경기를 참관하고 격려 했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