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엔터테인먼트 TV연예
충무로 샛별 전여빈, 첫 드라마 주연 도전 “떨리는데, 너무나 신나고 재미있다”
이진원 기자 | 2019.07.17 11:40
전여빈. (C)삼화네트웍스

[스포츠타임스=이진원 기자] 지난해 영화 ‘죄 많은 소녀’를 통해 “올해의 발견”이라는 평을 이끌어낸 배우 전여빈이 ‘멜로가 체질’을 통해 첫 드라마 주연에 도전한다.

오는 8월 9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 제작 삼화네트웍스)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이병헌 감독표 수다블록버스터. 

전여빈은 돌직구 다큐멘터리 감독 이은정 역을 맡았다. “대본을 처음 읽는 순간 꼭 이 작품에 참여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추억한 전여빈. 이병헌 감독의 이야기가 “마치 건물 밖에서 망원경으로 재미있는 일상과 소동들을 줌인해서 바라보는 것 같았다. 인물 한명, 한명이 형형색색을 띠고 있었고, 생동감이 느껴졌다”며 그 이유를 설명했다.

“나도 그 안에서 같이 떠들고, 고민하고 싶었고, 그래서 포기하고 싶지 않았다”는 전여빈. 그럼에도 첫 드라마이기에, “떨리고 영광스러운 마음과 동시에 조심스러워지고,또, 잘하고 싶어지고, 신나고, 재미있는 복합적인 기분을 동시에 느끼고 있다”는 소회를 밝히며, 그럼에도 다시 차분히 내려놓고 집중하려 노력하고 있다는 근황을 전해왔다.

전여빈은 “정통 다큐로 흥행 성공 신화를 세운 다큐멘터리 감독”이라고 은정의 ‘사회적 입지’를 소개했다. 하지만 개인적 영역의 해석은 다르다. “누군가의 친구이자 연인,혹은 딸이고 누나다. 동시에 누구보다 부딪히며 방황중인 서른 살 여자 사람”이라는 것. 인물이 가진 배경과 고민을 들여다보고 캐릭터를 완성해나가고 있는 전여빈의 남다른 해석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그래서일까. “여성 영화인들의 인터뷰와 책을 찾아봤다”며, 여성 다큐멘터리 감독이라는 흔치 않은 캐릭터의 표정부터 말투, 분위기까지 꼼꼼하게 연구했다고 한다. 하지만 이것 역시 외적으로 보이는 부분이라는 점을 잘 알고 있다. “‘전여빈’이라는 배우가 ‘이은정’의 내면을 이해하고 헤아리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는 것. “물론 아직도 진행 중이다”라고 수줍게 전한 그녀가 선보일 이은정은 어떤 색깔을 가지고 있을지, 충무로의 샛별이 안방극장에서 반짝반짝 빛날 첫방송이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한편, ‘멜로가 체질’은 최근 극한의 코믹 영화 ‘극한직업’으로 16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이병헌 감독이 자신의 주특기인 맛깔나는 ‘말맛’ 코미디를 살린 드라마다. 올여름,안방극장에서도 극한의 웃음 폭탄이 터질 것으로 이목을 끌고 있다. 오는 8월 9일 금요일 밤 10시 5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