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KBO리그 100만 관중 돌파, NC 새 구장에서 81% 관중 증가
정현규 기자 | 2019.04.13 23:11
관중들이 꽉 들어찬 창원 NC파크. (C)NC다이노스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가 13일 100만 관중을 돌파했다.

지난 3월 23일 개막일 최다 관중 신기록과 1일 최다 관중 2위인 114,028명으로 시작한 2019 KBO리그는 오늘 잠실, 문학, 대구, 창원, 고척 등 5개 구장에 총 98,719명이 찾아 지난해 보다 2경기 빠른 90경기 만에 1,007,106명을 기록했다.

꽃샘추위와 미세먼지 등 야외활동이 제한되는 궂은 날씨로 인해 아직 예열 중인 2019 KBO리그는 경기당 평균 11,190명의 관중이 야구장을 찾았다.

구단 별 관중 현황을 살펴보면 문학구장에서 13번의 홈 경기를 치른 SK가 159,543명으로 선두에 있으며, 롯데 129,836명, 두산 126,745명으로 뒤를 잇고 있다. 한편, 새 구장으로 옮긴 NC의 상승세도 두드러진다. NC는 홈 10경기에 지난해(61,066명)보다 무려 81% 증가한 110,365명이 입장해 시즌 초반 좋은 성적과 새 구장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2019 KBO리그는 각 구단의 전력평준화로 시즌 초반부터 순위 싸움이 치열하다. 여기에 신예 선수들의 눈에 띄는 활약과 스피드업 강화로 경기 시간이 동일 경기수 대비 지난해 3시간 16분에서 올해 3시간 10분으로 6분 가량 단축되며 보다 빠르고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선보이고 있다.

관중 감소폭이 서서히 줄어들고 있는 2019 KBO리그는 앞으로 따뜻한 날씨와 함께 본격적인 순위 및 개인 기록 경쟁이 시작되며 더 많은 팬들이 야구장을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NC는 창원 홈에서 양의지의 결승타에 힘 입어 롯데에 7-5로 승리했고, 고척돔에선 키움이 한화를 5-3으로 제쳤다. KT도 대구원정길에서 삼성을 5-3으로 눌렀고, KIA는 한승택이 9회초 2사 후 만루 홈런을 터뜨리며 SK에 6-4 역전승을 거두며 휘파람을 불었다. 잠실에선 LG가 두산에 5-2 승리로 3연승을 내달렸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