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무패 행진 맞대결’ 대구FC, ‘FA컵 결승 상대’ 울산과 혈투 예고
강종훈 기자 | 2019.03.14 17:57
사진=대구FC 제공

[스포츠타임스=강종훈 기자] 대구FC가 지난해 FA컵 결승 상대였던 울산과 맞대결을 펼친다. 

대구는 올 시즌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만큼 복수를 무력화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울산과의 2019 하나원큐 K리그1 3라운드 경기는 오는 17일 오후 2시 매진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다.

대구는 지난해 울산과의 FA컵 결승을 계기로 한층 더 성장했다. 그날 승리를 계기로 창단 첫 우승 트로피를 들었을 뿐만 아니라 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도 따냈다. 대구가 ACL에 처음 출전하는 만큼 주변의 우려도 많았다. 

하지만 대구는 올 시즌 K리그와 ACL에서 지난해 FA컵 챔피언다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첫 경기에서 ‘1강’으로 평가받는 전북과 무승부를 거둔데 이어 아시아 무대 데뷔전인 멜버른 원정에서 3-1승리를 거뒀다. 이어 펼쳐진 홈 2연전에서도 새 집을 뜨겁게 달궜다. 제주를 상대로 2-0 완승을 거뒀을 뿐만 아니라 아시아에서도 강호로 손꼽히는 광저우를 3-1로 꺾은 것. 대구 시민들은 2경기 연속 DGB대구은행파크를 매진시키면서 선수들의 상승세에 뜨거운 함성으로 보답했다.

하지만 방심해서는 안 된다. 상대 울산이 대구에 복수를 꿈꾸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해 FA컵을 대구에 내줬지만, 대구의 천적인 것에는 변함이 없다. 통산 전적에서 23승 8무 6패로 대구에 크게 앞서고, 최근 2년간 K리그에서는 한 번도 대구에 패배를 기록하지 않았다. 올 시즌에도 안정된 전력이다. K리그에서 1승 1무, ACL 1승 1무로 4경기 무패행진을 달리고 있다.

대구의 에드가, 울산의 주니오 두 골잡이의 대결도 주목할 만하다. 에드가는 올 시즌 K리그, ACL 무대에서 5골 1도움, 주니오는 2골 1도움으로 활약하고 있다. 두 팀 모두 단단한 수비가 강점인 만큼 두 골잡이 중 상대 골문을 흔드는 선수가 누가 될지 팬들의 관심이 모인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