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준PO3] ‘힘에서 앞섰다’ NC, 홈런 잔치로 롯데에 13:6 승리
홍성욱 기자 | 2017.10.11 22:33
홈런을 터뜨린 나성범. (C)NC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NC가 롯데에 승리하며 2승 1패로 다시 앞섰다.

11일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NC는 1회부터 홈런포를 가동하며 기선을 제압한 뒤, 고비마다 홈런포를 가동하며 롯데의 추격을 손쉽게 뿌리쳤다. 13-6 승리였다.

이로써 3차전을 승리한 NC는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남은 두 경기 가운데 한 번만 이기면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있게 됐다.

경기 시작과 함께 행운이 찾아든 쪽은 롯데였다. 선두 전준우의 3루수 플라이 때 NC 박석민의 수비 도중 공이 조명탑에 들어가며 궤적을 놓쳤다. 내야 안타. 하지만 김문호의 타석 때 포수 김태군의 견제사에 전준우가 태그아웃 당하며 흐름은 이어지지 못했다. 1루수 스크럭스가 비디오 판독 사인을 벤치에 보내 만든 상황이기도 했다.

NC는 1회말 2사 후 집중력을 보였다. 나성범이 볼넷을 골랐고, 스크럭스는 송승준의 포크볼을 가볍게 받아쳐 중월 투런 홈런을 쏘아올렸다. 모창민과 박석민의 연속 볼넷에 이은 권희동의 중전적시타로 스코어는 3-0이 됐다.

롯데는 2회초 반격에 나섰다. 선두 이대호가 우월 2루타를 터뜨렸고, 박헌도는 볼넷으로 찬스를 이었다. 2사 후 문규현의 평범한 3루 땅볼 때 NC 박석민의 실책으로 상황은 만루가 됐다. 9번 신본기의 좌전적시타와 전준우의 몸에 맞는 공으로 2-3으로 추격한 롯데는 김문호의 2루 땅볼로 동점에는 실패했다.

NC는 3회말 2사 후 모창민의 2루타에 이어 박석민 대신 수비에 들어간 노진혁이 중월 투런 홈런으로 5-2 리드를 잡았다.

롯데는 다시 한 번 추격했다. 5회초 2사 후 이대호의 안타와 박헌도의 볼넷으로 1,2루를 만들었고, 강민호까지 볼넷을 고르며 만루로 상황이 이어졌다. 번즈는 몸에 맞는 공으로 타점을 올렸다. 대타 최준석의 우전안타로 4-5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역전에는 실패했다. 신본기가 우익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NC는 1점 차로 몰리자 다시 달아났다. 박민우의 볼넷에 이어 나성범의 투런 홈런으로 7-4를 만들었고, 2사 후 노진혁과 권희동의 안타에 이은 김태군과 대타 이호준의 연속 적시타로 10-4를 만들며 안정권에 들어섰다. 6회말에는 모창민의 좌월 큼지막한 홈런과 손시헌의 적시타로 12-4까지 달아났다.

롯데는 8회초 손아섭의 투런 홈런으로 6-12까지 추격했지만 더 이상 점수를 좁히지 못했다.

NC는 8회말 노진혁이 다시 한 번 홈런포를 가동하며 13-6을 만들었다. 박석민의 불안한 수비로 교체 투입된 노진혁은 4타수 4안타 2홈런을 기록하며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이호준은 대타로 나와 적시타를 터뜨렸다. (C)NC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