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전자랜드, 제임스 켈리 대신 아이반 아스카로 시즌 대체
정현규 기자 | 2017.01.21 11:09
아스카. (C)KBL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인천 전자랜드 농구단은 20일 아이반 아스카를 제임스 켈리의 시즌대체 선수로 결정하고 KBL에 가승인을 신청했다.

지난 18일 KCC와의 경기 후 유도훈 감독은 "켈리와 아스카 중 누구와 시즌을 같이 할 것인지 고민해 보겠다"고 말한 바 있다. 

켈리와 아스카는 장점이 명확하다. 켈리는 화려한 플레이와 득점력을 갖춘 공격형 선수고, 아스카는 팀 공헌도가 높고 투지력을 앞세운다. 수비에 강점이 있다. 최근에는 공격력도 살아나는 상황.

최근 전자랜드는 아스카와 함께한 8경기에서 6승 2패를 기록했고 안정된 수비력과 국내선수들과의 조화로 득점력도 살아나는 등 팀이 상승세를 타고 있는 점 또한 아스카 선택의 이유다.

유도훈 감독은 "이제 아스카와 한 배를 탄 만큼 올스타 휴식기 동안 철저히 준비해 아스카의 장점을 최대한 살리고 국내선수들과의 조직력을 더욱 가다듬어 남은 시즌을 잘 치르겠다"고 밝혔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