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패장’ 황준삼 감독, “좋은 경험을 했다”
김가을 기자 | 2016.07.04 17:42
황준삼 한국B팀 감독. (C) 대한농구협회

[스포츠타임스=잠실, 김가을 기자] “좋은 경험을 했다.”

패장 황준삼 한국B팀 감독의 말이다.

황 감독이 이끄는 한국B팀은 4일 오후 4시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러시아 대학선발팀과의 2016 아시아-퍼시픽 대학농구 챌린지 준결승에서 67-82로 졌다. 이로써 한국B팀은 4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지난 1일 조별예선에서 맞대결을 가졌던 두 팀은 사흘 만에 리턴 매치에 나섰다. 당시 한국B팀은 102-89로 대승을 거뒀다. 그러나 이날 경기에서는 아쉽게 패하며 4위에 머물렀다.

경기 뒤 황 감독은 “힘과 리바운드에서 너무 많이 차이가 났다. 우리 팀은 골밑에서 한계가 있다. 외곽에서 득점이 됐으면 좋았을 텐데, 선수들이 높이에 대한 부담을 가졌던 것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나 황 감독은 승패를 떠나 ‘경험’을 쌓은 것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황 감독은 “선수들이 전체적으로 잘해줬다. 특히 안영준이 스몰포워드 자리에서 제 몫을 잘해줬다. 손발을 맞추기에는 시간이 길지 않았지만, 선수들이 좋은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다”며 다음을 기약했다.

김가을 기자  spec2@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