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WKBL
'토마스 18점' 삼성생명, KEB하나은행 제물로 시즌 첫 승
홍성욱 기자 | 2016.11.03 23:07
삼성 토마스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C)WKBL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삼성생명이 KEB하나은행을 제물 삼아 시즌 첫 승을 거뒀다.

하나은행은 3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삼성생명 여자프로농구 1라운드 경기에서 외국인선수 엘리사 토마스의 18점과 나타샤 하워드의 16점 활약이 어우러지며 KEB하나은행에 77-70으로 승리했다.

이 승리도 삼성생명은 시즌 첫 승과 더불어 1승 1패를 기록했다. 반면 하나은행은 개막 2연패에 빠졌다.

하나은행은 김정은과 신지현, 김이슬 등 주전 선수들이 줄부상을 당하며 어려운 시즌을 치르게 됐다.

반면 삼성생명은 나타샤 하워드의 선수 등록 절차가 완료되면서 토마스와 출전 시간을 조정할 수 있게 됐다. 여기에 고아라가 14득점 활약을 펼친 부분도 인상적이었다.

1쿼터를 27-14로 크게 앞선 삼성생명은 2쿼터도 42-29로 점수 차를 유지하며 마쳤고, 3쿼터에는 62-44로 점수 차를 벌리면서 시종일관 여유있는 경기를 운용했다.

4쿼터 마지막에 하나은행이 스코어 차이를 좁혔지만 이미 승부는 기울어진 뒤였다.

삼성생명은 7일 청주에서 KB스타즈와 경기를 펼친다. 중상위권 싸움의 중요한 변수가 될 전망이다. 하나은행도 5일 KB스타즈와 부천에서 만난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