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황의조 멀티골’ 한국, 조지아와 2:2 무승부...스리백 불안 노출
강종훈 기자 | 2019.09.06 01:23
황의조가 득점 후 권창훈가 기쁨을 나누고 있다.(C)KFA

[스포츠타임스=강종훈 기자] 한국이 조지아와 무승부를 기록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끈 대한민국 축구대표팀(FIFA랭킹 37위)은 5일(이하 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지아(FIFA랭킹 94위)와의 친선경기에서 황의조의 멀티골에도 불구하고 2-2로 비겼다. 

한국은 오는 10일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 카타르월드컵 2차예선 1차전 원정경기를 앞두고 치른 모의고사에서 여러 숙제를 확인했다.

벤투 감독은 3-5-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손흥민과 이정협이 투톱을 맡았고, 중원에는 백승호, 이강인, 권창훈이 포진했다. 김진수와 황희찬이 윙백으로 나섰고, 스리백 라인은 권경원, 김민재, 박지수로 포진했다. 골문은 구성윤이 지켰다.

라이업은 A매치 데뷔 선수들이 눈에 들어왔다. 이강인이 A매치에 처음 출전했고, 구성윤도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은 스리백이 불안했다. 수비가 헐거워지면서 여러 차례 고비를 만났다. 상대가 침착한 마무리를 했다면 실점이 누적될 수도 있었다. 결국 한국은 전반 40분 조지아의 자노 아나니제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후반 들어 한국은 선수 3명을 교체했다. 후반 2분 만에 손흥민의 크로스는 쇄도하던 황의조가 마무리하며 동점골을 만들었다. 오프사이드로 보였지만 주심은 골로 인정했다. 친선전이면서 비디오판독을 쓰지 않는 점도 작용했다. 

이후 한국은 이강인의 왼발 프리킥이 골대를 때리는 등 찬스를 만들어가며 주도권을 잡았다. 볼 점유율도 끌어올렸다.

하지만 수비 불안은 여전했다. 조지아의 카자이슈빌리에게 페널티박스에서 결정적인 슈팅을 내줬고, 실점 위기는 구성윤 골키퍼의 슈퍼세이브로 넘겼다. 이후 한국은 후반 40분 황의조가 역전 헤더골을 성공시키며 승리하는 듯 했으나 후반 45분 조지아의 크빌리타이아에게 동점골을 허용해 2-2로 경기를 마쳤다. 조지아의 마지막 득점도 오프사이드였지만 부심의 기는 올려지지 않았다.결국 경기는 2-2로 마무리됐다. 

한국은 스리백 전술에 대한 불안함을 노출하면서 기존 4-1-3-2 포메이션 회귀에 대한 고민을 해야 하는 상황과 마주했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