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패장 신영철 감독 “상대가 잘했고, 우리가 못했다”
홍성욱 | 2014.10.23 21:48


[스포츠타임스=성남, 홍성욱 기자] 대한항공과의 23일 성남 홈경기에서 0-3으로 패한 신영철 감독의 정리는 명료했다. “상대는 잘했고, 우리가 못했다였다. 함께 잘하는 경기가 필요했다.

 

신 감독은 이어 특히 2세트에서 상대 서브가 잘 들어왔다. 우리가 결정적일 때 한 두 개 범실로 마무리를 못했던 게 패인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제 겨우 시즌 두 경기를 치렀다. 그래도 경기력은 괜찮은 편이라 긍정적이다. 신 감독은 오늘 정도 경기력은 이번 시즌에 항상 나올 것 같다. 문제는 마무리다. 쥬리치가 몸을 좀더 만들고 세터와의 호흡도 가다듬으면서 준비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신영철 감독은 서브에 대해서 마지막으로 언급했다. “()광인이와 ()재덕이도 그렇지만 쥬리치가 서브를 해줘야 할 것 같다. 미스가 나와도 좋으니 80%까지 때리라고 했는데 아직은 마음이 급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세밀한 배구를 추구하는 신영철 감독의 머릿속은 온통 다음 경기에 쏠려 있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사진=신영철 감독. OSEN]

 

홍성욱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