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해외농구
'역대 최고액' NBA, 11년간 105조원 미디어 계약…선수 연봉 치솟을 듯
이진원 기자 | 2024.07.11 11:19
애덤 실버 NBA 커미셔너 [AP=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가 역대 최장기간에 최고 금액의 미디어 계약을 체결한다.

AP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NBA가 11년 동안 총 760억 달러(약 105조2천220억 원)에 이르는 미디어 계약을 체결했으며, 리그 이사회의 승인만 남았다고 11일(한국시간) 보도했다.

NBA 역사상 계약 기간과 총액에서 새로운 기록을 세운 이번 계약은 2025-2026시즌부터 발효된다. 경기 중계는 기존 ESPN과 ABC에서 계속되며, NBC와 아마존 프라임에서도 일부 경기가 중계될 예정이다.

AP통신은 이 계약으로 팀당 샐러리캡(연봉상한총액)이 최대 10%까지 매년 상승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는 2030년대 중반에는 연봉 1억 달러를 받는 선수가 나올 수도 있다는 뜻이다.

지난 25년 동안 방송권 패키지의 총가치가 증가함에 따라 샐러리캡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선수 연봉도 증가했다.

1998-1999시즌 NBC-터너와의 4년간 26억 달러 계약 당시 샐러리캡은 팀당 3천만 달러였고, 평균 연봉은 약 250만 달러였다.

2023-2024시즌 샐러리캡은 1억3천400만 달러, 평균 연봉은 1천만 달러를 넘어섰다.

초대형 계약 성사로 NBA는 프로농구팀이 없는 라스베이거스와 시애틀, 캐나다의 몬트리올·밴쿠버 등에서 팀을 창단할 수 있는 동력도 얻었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