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해외농구
케일럽 마틴, 거액 연봉 뿌리치고 '우승 후보' 필라델피아 선택
이진원 기자 | 2024.07.10 13:15
케일럽 마틴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케일럽 마틴이 좋은 재계약 조건을 거절하고 우승을 위해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를 택했다.

10일(한국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시즌까지 마이애미 히트의 포워드로 뛴 마틴은 5년 동안 6천500만 달러(약 899억 원)를 주겠다는 마이애미의 제안을 받았으나 필라델피아와 4년 3천200만 달러(약 442억 원)에 계약했다.

절반 금액에 필라델피아와 계약한 것에 대해 마틴은 "(마이애미와) 몇 가지가 맞지 않았다. 과거는 과거일 뿐 필라델피아의 멤버가 돼 우승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28세의 마틴은 NBA 데뷔 당시에는 큰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2023년 동부 콘퍼런스 결승전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마틴은 보스턴 셀틱스와 벌인 결승 7차전에서 높은 야투 성공률로 26점을 기록하며 마이애미를 챔피언결정전으로 이끌었다.

챔피언결정전에서는 덴버 너기츠에 패해 우승은 못했지만 마이애미는 마틴의 잠재력을 높이 평가해 잡아 두려고 했다.

하지만 마틴의 선택은 필라델피아였다. 필라델피아는 2024-2025 시즌을 앞두고 4년 2억1천200만 달러를 주고 LA 클리퍼스에서 뛰던 폴 조지를 영입했다.

또 타이리스 맥시와 5년 2억400만 달러에 재게약하면서 조엘 엠비드 등과 함께 호화 멤버를 구축, 새 시즌 강력한 우승 후보로 떠올랐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