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고우석, 첫 피홈런에도 승리 챙겨...트리플A 평균자책점 3.52
정현규 기자 | 2024.06.23 22:24
고우석 [연합뉴스]

빅리그 진입을 노리는 고우석이 미국 무대에서 처음으로 홈런을 내줬다.

미국프로야구 마이애미 말린스 산하 트리플A 구단인 잭슨빌 점보슈림프 소속인 고우석은 23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에서 열린 멤피스 레드버즈(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산하)와 방문 경기에 1-0으로 앞선 5회에 등판해 2이닝 동안 3안타를 내주고 1실점 했다.

고우석은 5회 첫 타자 닉 던에게 던진 2구째 시속 142㎞ 컷 패스트볼을 공략당해 우월 동점 솔로포를 허용했다. 고우석이 미국 진출 후 홈런을 맞은 건 처음이다.

다음 타자 빅터 스콧 2세에게 우전 안타를 맞고, 2루 도루도 허용한 고우석은 조던 워커, 윌슨 콘트레라스, 맷 코퍼니악을 범타 처리해 추가 실점을 막았다.

고우석은 6회에는 첫 타자 루켄 베이커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고, 재러드 영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다.

이후 알폰소 리바스를 1루수 앞 땅볼, 아르키메데스 감보아를 중견수 땅볼로 처리해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잭슨빌 타선이 7회초에 2점을 뽑아 3-1로 승리하면서 고우석은 구원승을 챙겼다.

고우석은 미국 무대에서 2승(2패 1세이브 2홀드)째를 올렸지만, 동점포를 허용한 뒤 타선의 도움을 받아 거둔 승리여서 활짝 웃을 수는 없었다.

고우석의 마이너리그 평균자책점은 3.90, 트리플A 평균자책점은 3.52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