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1년 만에 프로축구 무대 복귀' 손준호의 활약은 계속된다
강종훈 기자 | 2024.06.23 03:23
손준호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13개월 만에 손준호(수원FC)가 프로축구 그라운드로 돌아왔다.

2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FC서울과 수원FC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18라운드 경기 후반전에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선수가 그라운드에 모습을 드러냈다.

중국 공안에 1년 가까이 구금됐다가 풀려나 지난주 수원FC에 입단한 미드필더 손준호였다.

중국 산둥 타이산에서 뛰던 그는 지난해 5월 공안에 붙잡혔다. 혐의가 뚜렷하게 확인되지는 않은 가운데 10개월이나 중국의 철창 안에서 지낸 손준호는 지난 3월 돌연 풀려나 귀국했다.

아마추어 K5리그에서 뛰며 몸을 만들던 손준호는 이달 14일 수원FC에 입단하며 다시 '프로축구 선수'가 됐다.

1년 넘게 프로 무대를 떠나있었던 만큼 손준호의 그라운드 복귀에는 시간이 꽤 걸릴 거로 보였다.

그러나 김은중 수원FC 감독은 이날 서울전 교체 명단에 손준호의 이름을 적어넣었고, 후반 15분에는 강상윤 대신 투입했다. 입단 일주일만에 이뤄진 전격적인 실전 투입이었다.

손준호가 그라운드를 밟자 수원FC는 물론 FC서울 팬들까지 축하의 박수를 보냈다. 그가 보단 힘겨운 시간에 대한 격려이기도 했다.

손준호는 무난하게 경기를 소화하며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뛰었다. 비록 팀은 0-3으로 졌지만, 손준호에게는 인생에서 가장 특별하게 남을 경기다.

손준호는 "견디면서 (복귀의)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한 것을 보상받는 느낌이었다. 축구 팬들이, 또한 국민 여러분이 걱정해 주시고 많은 응원과 격려를 해주신 걸 알기 때문에 이제 경기장에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K리그1 시즌 최우수선수(MVP)였고, 태극마크까지 달았던 손준호의 활약은 계속된다. 활력 넘치는 모습 또한 그라운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