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천성훈 골' 대전, 광주에 2:1 역전승...전북은 꼴찌 추락
강종훈 기자 | 2024.06.22 21:52
천성훈의 골에 기뻐하는 대전 선수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대전하나시티즌이 황선홍 감독 체제 첫 승과 함께 최하위에서 벗어났다.

대전은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18라운드 홈 경기에서 광주FC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번 시즌 강등권을 맴돌며 이민성 감독과 결별한 뒤 황선홍 감독에게 4년 만에 다시 지휘봉을 맡긴 대전은 황 감독 체제 첫 경기인 15일 포항 스틸러스와의 17라운드에서 1-1로 비긴 뒤 이날 첫 승리를 신고했다.

승점 18을 쌓은 대전은 이날 대구FC에 패한 전북 현대(승점 15)를 최하위로 밀어내고 11위로 올라섰다. 2연승이 끊긴 광주는 6위(승점 22)를 지켰다.

경기 시작 5분 만에 베카가 포문을 열며 광주의 리드가 이어졌으나 대전이 후반 23분 새로 합류한 스트라이커 천성훈의 골로 균형을 맞췄다.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이적한 바로 다음 날 선발 출격한 천성훈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배서준이 보낸 컷백을 오른발로 마무리해 시즌 첫 득점포를 새 팀에서 가동했다.

김현우, 안톤, 레안드로가 연이어 부상으로 교체돼 나가는 불운이 이어졌으나 대전은 후반 추가 시간 윤도영의 헤더 패스에 이은 송창석의 발리로 '극장골'이 터진 덕분에 승점 3을 챙길 수 있었다.

최근 카타르 알두하일에서 대전 유니폼으로 갈아입으며 K리그에 돌아온 국가대표 출신 측면 수비수 김문환은 이날은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대구는 안방에서 전북을 3-0으로 완파하고 2연승을 수확했다. 직전 라운드에서 제주 유나이티드를 1-0으로 잡고 3연패에서 벗어난 데 이어 연속 무실점 승리로 상승세를 이어간 대구는 승점 20을 쌓았다.

전반 39분 대구의 일본 미드필더 요시노가 선제 결승 골의 주인공이 됐다. 이어 후반 15분엔 대구의 '에이스' 세징야가 전북 센터백 정태욱에게서 끌어낸 페널티킥을 직접 차 넣으며 격차를 벌렸고, 후반 36분엔 단독 드리블 돌파로 멀티 골을 뽑아내며 쐐기를 박았다.

리그 5경기 무승(2무 3패)에 그친 전북은 최하위로 추락하는 수모를 당했다. 전북은 19일 코리아컵 16강전에서 2부 팀 김포FC에 덜미를 잡힌 것을 포함해 김두현 감독 부임 이후 공식전 5경기 무승(1무 4패)도 끊지 못했다.

이틀 전 강원에서 전북으로 이적한 베테랑 미드필더 한국영은 후반 교체 투입돼 첫선을 보였으나 팀 패배로 웃지 못했다.

강릉종합운동장에서는 김천상무가 5연승을 달리던 강원FC를 3-2로 잡고 승점 33을 기록, 선두로 올라섰다.

승점 32의 울산 HD와 승점 30을 기록 중인 포항이 23일 각각 제주, 인천과 18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있다.

상승세가 한풀 꺾인 강원은 승점 31로 3위가 됐다.

전반에만 두 팀이 5골을 주고받는 난타전이 펼쳐졌다. 경기 시작한 지 2분도 채 지나지 않아 황문기의 크로스에 이은 강원 김대우의 선제골이 터지자 김천이 전반 23분 원소속팀을 상대한 서민우의 중거리포로 응수했다.

강원은 전반 35분 조진혁의 득점포로 다시 앞서갔지만, 김천이 전반 39분 모재현, 전반 추가 시간 유강현의 연속 골로 전세를 뒤집었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