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샌디에이고 김하성, 세 경기만에 안타 추가…실책 2개는 아쉬움으로 남아
정현규 기자 | 2024.06.22 14:24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주전 유격수 김하성 [USA투데이=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주전 유격수 김하성이 세 경기만에 안타를 추가했다.

김하성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 경기에 8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12에서 0.215로 소폭 올랐다.

지난 18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전 이후 안타를 치지 못했던 김하성은 이날 첫 타석에서 병살타를 치며 답답한 모습을 이어갔다.

1-0으로 앞선 2회말 1사 1루에서 2루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물러났다.

1-4로 뒤진 5회말 1사에선 밀워키 선발 콜린 레이의 3구째 가운데 몰린 스위퍼를 건드렸다가 2루 뜬 공으로 아웃됐다.

안타는 5-4로 역전한 6회말 공격 때 나왔다. 김하성은 2사 1루에서 밀워키의 바뀐 투수 재러드 케이닉의 바깥쪽 싱킹 패스트볼을 밀어 쳐 깨끗한 우전 안타를 만들었다.

후속 타선의 침묵으로 홈을 밟진 못했다. 7-5로 앞선 7회말 1사 만루에선 2루 땅볼을 쳤지만 상대 팀 2루수 브라이스 튜랑이 타구를 뒤로 흘리면서 1루에 안착했다. 그 사이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8-5로 점수 차를 벌렸다.

샌디에이고는 남은 이닝을 잘 막아 9-5로 승리했다.

김하성은 수비에서 실책 2개를 범하는 등 아쉬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5회초 1사 2루에서 잭슨 슈리오의 타구를 백핸드로 잘 잡았으나 송구가 빗나가 실책을 기록했다.

7회초 2사 1, 2루에선 살 프렐릭의 병살타성 타구를 잡은 뒤 2루를 밟고 1루로 던졌으나 공이 엉뚱한 곳으로 날아가 실책이 됐다. 그 사이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동점을 허용했다.

김하성의 올 시즌 실책은 12개로 늘어났다. 그는 2021년에 5개, 2022년에 8개, 2023년에 7개의 실책을 기록했고, 주전 유격수를 맡은 올 시즌엔 전반기를 마치기도 전에 두 자릿수 실책을 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