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종합
'무릎 수술한' 조코비치, 7월 파리올림픽 출전…윔블던은 미정
이진원 기자 | 2024.06.20 05:23
노바크 조코비치 [로이터=연합뉴스]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가 7월 개막하는 파리 올림픽에 출전한다.

AP통신은 19일 "조코비치의 파리올림픽 출전을 세르비아 올림픽위원회를 통해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단식 세계 랭킹 3위 조코비치는 이달 초 프랑스오픈 준준결승을 앞두고 무릎 부상으로 기권했다.

그는 기권 후 오른쪽 무릎 인대 파열에 대한 수술을 받았으며 "수술이 잘 됐고, 최대한 빨리 코트에 복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조코비치가 올해 파리 대회에 나올 경우 그의 통산 5번째 올림픽 출전이 된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단식 동메달이 최고 성적이며 2012년 런던과 2021년 도쿄 대회에서는 3-4위전에서 졌다. 복식에서는 메달을 따지 못했다.

다만 조코비치는 7월 1일 막을 올리는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 윔블던에는 출전 여부가 아직 불투명하다.

올해 파리 올림픽 테니스 종목은 7월 27일 시작하며 장소는 프랑스오픈이 열렸던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