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KIA, 양현종 엔트리 제외...팔꿈치 저림 증세에 대한 선수 보호 차원
정현규 기자 | 2024.06.19 16:19
양현종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가 보호 차원에서 왼손 투수 양현종을 1군 엔트리에서 뺐다.

양현종은 전날 LG 트윈스와의 홈경기에 등판해 왼쪽 팔꿈치 저림 증세 탓에 5이닝 동안 공 73개만 던지고 강판했다.

KIA 구단 관계자는 19일 "병원 검진에서 이상 없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그러나 양현종을 무리하게 기용하지 않겠다는 뜻에서 1군 엔트리에서 말소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오는 23일 광주에서 열릴 예정이던 류현진(한화 이글스)과 양현종의 선발 투수 대결도 불발됐다.

류현진은 18일 청주구장에서 벌어진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8이닝 무실점 역투로 승리를 따냈다.

류현진과 양현종은 5인 선발 로테이션에 따라 23일 나란히 출격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