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KIA·두산, 나란히 40승…반환점 앞두고 피 말리는 순위 경쟁
정현규 기자 | 2024.06.16 01:30
선두를 질주 중인 KIA 타이거즈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가 나란히 40승 고지에 선착했다.

단독 선두를 질주 중인 KIA는 15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kt wiz와 방문경기에서 선발 윤영철의 호투 속에 2-1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틀 연속 kt를 제압하고 40승 1무 28패를 기록한 KIA는 근소한 선두 질주를 계속했다.

KIA는 3회초 상대 실책 등으로 만든 2사 1, 3루에서 김도영이 좌전안타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kt는 4회말 역시 KIA 실책을 틈타 1-1을 만들었다.

하지만 KIA는 5회초 2사 2루에서 소크라테스 브리토가 좌중간 2루타를 터뜨려 귀중한 결승점을 뽑았다.

KIA 윤영철은 5이닝을 3안타 1실점(비자책)으로 막아 시즌 6승(3패)째를 거뒀다.

고척돔에서는 두산 베어스가 키움 히어로즈를 4-1로 꺾었다. 3연승을 달린 두산 역시 40승(2무 30패) 고지에 올랐다. 1위 KIA와는 불과 1게임 차다.

두산은 0-0인 5회초 김재환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키움은 5회말 이용규의 우전안타로 1-1을 만들었으나 두산은 7회초 1사 1, 3루에서 양의지가 큼직한 희생플라이를 날려 2-1로 다시 앞섰다.

8회에는 김기연이 2타점 중전안타를 터뜨려 4-1로 달아나며 승부를 갈랐다.

두산은 키움을 상대로 4월 21일 더블헤더 2차전부터 6연승을 달렸다. 고척돔에서는 지난해 6월 25일부터 9연승을 달리며 유독 강한 면모를 이어갔다.

창원에서는 NC 다이노스가 맷 데이비슨의 끝내기 투런홈런에 힘입어 삼성 라이온즈를 6-4로 꺾었다.

NC는 2회말 김형준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끌려가던 삼성은 6회초 이성규-이재현-구자욱이 '백투백투백' 홈런을 쏘아 올려 단숨에 3-1로 역전했다.

NC는 6회말 대타 박시원이 1점 홈런을 날려 2-3으로 추격했으나 삼성은 7회초 이재현의 적시타로 1점을 보태 4-2로 다시 앞섰다.

그러나 NC는 7회말 손아섭과 데이비슨이 각각 솔로홈런을 날려 4-4 동점을 만들었다. 손아섭은 이 홈런으로 KBO리그 역대 두 번째 2천500안타를 달성했다.

기세가 오른 NC는 9회말 데이비슨이 다시 투런 홈런을 외야 스탠드에 꽂아 짜릿한 재역전승을 견인했다. 시즌 19·20호 홈런을 잇달아 터뜨린 데이비슨은 부문 단독 선두로 나섰다.

대전에서는 SSG 랜더스가 한화 이글스를 9-1로 대파하고 3연승을 달렸다.

SSG는 1회초 중월 2루타를 날린 최지훈이 3루 도루에 이어 최정의 희생플라이로 홈을 밟아 선취점을 뽑았다.

한화는 공수 교대 후 안치홍의 2루타로 1-1을 만들었다.

그러나 SSG는 2회초 고명준의 적시타로 다시 앞선 뒤 4회에는 이지영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보탠 뒤 고명준이 중월 솔로홈런을 날려 4-1로 달아났다.

5회에는 박지환의 적시타로 1점을 추가한 SSG는 7회에는 한유섬의 적시타와 상대 실책으로 2점을 보태 7-1로 앞섰다.

SSG는 9회에도 박지환과 정준재의 안타로 2점을 뽑아 쐐기를 박았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