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KIA, SSG 13:7 대파하고 5일 만에 선두 복귀…최형우 6타점 폭발
정현규 기자 | 2024.06.12 23:32
최형우, 3점포 (인천=연합뉴스)

KIA 타이거즈가 16안타를 몰아치며 5일 만에 선두를 탈환했다.

KIA는 12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3점 홈런을 포함해 6타점을 쓸어 담은 최형우의 화력을 앞세워 SSG 랜더스를 13-7로 대파했다.

KIA는 삼성 라이온즈에 덜미를 잡힌 LG 트윈스를 반 경기 차로 제치고 다시 1위에 올랐다.

올 시즌 내내 1위를 달리다가 지난 7일 LG에 선두를 뺏겼던 KIA는 다시 꼭대기 자리를 차지하며 선두 싸움에 불을 지폈다.

KIA는 경기 초반 상대 선발 오원석에게 꽁꽁 묶이며 좀처럼 공격의 활로를 찾지 못했다.

그 사이 선발 투수 양현종이 2회에 1점, 3회에 4점을 내주며 0-5로 끌려갔다.

KIA 타선은 오원석이 지치기 시작한 5회부터 폭발했다.

선두 타자 김태군의 사구와 박찬호, 이창진의 연속 볼넷으로 만든 2사 만루에서 최형우가 2타점 좌전 적시타를 날렸다.

경기는 6회에 뒤집어졌다. KIA는 오원석이 내려가자 무섭게 SSG를 몰아붙였다.

이우성, 소크라테스 브리토, 김태군, 서건창이 네 타자 연속 안타를 폭발하며 4-5로 추격했다.

계속된 무사 1, 2루에서 박찬호가 병살타를 쳤지만, 이창진의 볼넷으로 2사 1, 3루를 만든 뒤 김도영과 최형우가 연속 적시타를 폭발하며 6-5로 역전했다.

KIA는 7회말 공격에서 대거 7점을 더하며 승부를 갈랐다.

선두 타자 이우성의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2루타와 소크라테스의 볼넷, 한준수의 볼넷 등으로 2사 만루 기회를 잡은 뒤 이창진이 SSG 5번째 투수 고효준과 풀카운트 승부 끝에 밀어내기 볼넷을 얻었다.

계속된 2사 만루에서 김도영이 우중간 2타점 적시타를 폭발했고, 최형우가 좌월 3점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승기를 잡았다.

최형우는 홈런 포함 6타수 3안타 6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6루타를 추가한 최형우는 통산 4천83루타로 이승엽(4천77루타) 두산 베어스 감독을 제치고 최다 루타 단독 1위도 꿰찼다.

이날 3타석에 나선 SSG 최정은 통산 9천141타석을 기록해 박용택(9천138타석) 해설위원을 제치고 이 부문 단독 1위로 올라섰지만, 팀이 대패해 큰 축하를 받지 못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