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축구종합
'신태용 매직' 인도네시아, 월드컵 3차 예선 진출 '쾌거'
강종훈 기자 | 2024.06.12 07:56
2026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조별리그 F조 최종전에서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인도네시아 선수들[AP=연합뉴스]

'신태용 매직'을 앞세운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이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 예선 진출의 쾌거를 맛봤다.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는 인도네시아 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F조 최종전에서 2-0으로 이겼다.

인도네시아는 전반 32분 톰 하예의 선제 득점에 이어 후반 11분 리즈키 리도의 헤더 추가 골이 터지며 필리핀에 항복을 받아냈다.

이날 승리로 승점 10으로 2차 예선을 마친 인도네시아는 조 1위 이라크(승점 15)와 최종전을 앞둔 3위 베트남(승점 6)과의 승점 차를 4로 벌리면서 베트남-이라크전 결과에 상관 없이 조 2위를 확정했다.

반면 김상식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은 3위에 그치면서 2차 예선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필리핀은 1무 5패(승점 1)로 끝내 승리 없이 2차 예선을 꼴찌로 마쳤다. 이에 따라 조별리그 F조에서는 이라크와 인도네시아가 3차 예선 진출권을 품에 안았다.

인도네시아가 월드컵 예선에서 본선 진출국이 결정되는 단계까지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더불어 '신태용호' 인도네시아는 오는 27일 예정된 3차 예선 조 추첨 결과에 따라 한국과 같은 조에 포함돼 '월드컵 본선행' 티켓을 다툴 가능성도 생겼다.

말 그대로 '신태용 매직'이다. 신태용 감독은 2019년 12월 28일 지휘봉을 잡으면서 인도네시아 축구는 한 단계 업그레이드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비록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134위로 약체에 속하지만 최근 인도네시아축구는 약진하고 있다.

'신태용호' 인도네시아는 올해 초 카타르에서 펼쳐진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캅에서 역대 첫 16강 진출의 대업을 달성했다.

신태용 감독의 지도력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지난 4월 펼쳐진 2024 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에서도 인도네시아는 신태용 감독의 지휘 아래 역대 처음 4강 진출의 기적을 맛봤다.

이런 가운데 신태용 감독은 '기적 시리즈'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까지 이어가며 3차 예선 진출로 인도네시아 팬들의 믿음에 호응했다.

한편 2026년 북중미 월드컵부터 출전국이 기존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대폭 확대돼 그동안 4.5장이 배정됐던 아시아 지역의 본선행 티켓은 8.5장으로 늘었다.

이에 따라 그동안 한국, 일본, 이란, 호주 등에 밀려 월드컵 무대를 꿈도 못 꿨던 동남아시아 국가들도 희망을 품을 수 있게 됐다.

인도네시아 역시 3차 예선 진출로 '월드컵 본선행 기적'의 꿈을 꾸게 됐다.

3차 예선에서는 6개 팀씩 3개 조로 나뉘어 경쟁하고, 각 조 1, 2위 6개 팀이 본선행 티켓을 먼저 챙긴다.

3차 예선에서 각 조 3, 4위를 차지한 팀들은 4차 예선에서 두 개조로 나뉘어 경쟁한 뒤 각 조 1위 팀이 추가로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는다.

조 2위 팀은 플레이오프를 펼쳐 승자가 대륙 간 플레이오프에 진출해 본선행 티켓의 마지막 기회에 도전한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