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김혜성·송성문 4타점 합작…키움, 롯데 꺾고 탈꼴찌 시동
정현규 기자 | 2024.06.12 02:20
김혜성 [연합뉴스]

키움 히어로즈가 3번 타자 김혜성과 4번 타자 송성문의 순도 높은 타점을 앞세워 탈꼴찌에 시동을 걸었다.

키움은 1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벌어진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롯데 자이언츠를 5-2로 눌렀다. 김혜성이 2안타 2타점을 수확하고, 송성문이 2타점 적시타로 승리를 쌍끌이했다.

롯데가 2회 나승엽의 좌중간 2루타와 유강남의 좌전 안타를 묶어 먼저 1점을 내자 키움은 3회초 간단히 전세를 뒤집었다.

이주형의 몸 맞는 공과 로니 도슨의 안타로 엮은 무사 1, 2루에서 김혜성이 우익수 쪽 동점 2루타를 날렸다. 이어진 무사 2, 3루에서 송성문이 중전 적시타로 두 명의 주자를 모두 홈에 보냈다.

김혜성은 7회 2사 1루에서 우중간을 가르는 1타점 3루타를 날려 쐐기를 박았다. 9회 2사 만루에서 터진 김재현의 1타점 중전 적시타는 덤이었다.

키움 선발 하영민은 5이닝 동안 롯데 타선을 단 2안타로 묶고 1점만 줘 최근 3연패에서 벗어나 4승(3패)째를 따냈다.

6이닝 동안 삼진 9개를 뽑아내며 3실점으로 호투한 롯데 선발 한현희는 타선 침묵으로 시즌 첫 패(2승)를 안았다.

롯데 타선은 산발 4안타 2득점에 그쳤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