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5연패 탈출' kt, LG 11:2 대파...로하스 17·18호 홈런 쾅·쾅
정현규 기자 | 2024.06.10 02:23
멜 로하스 주니어 [kt wiz 제공]

kt wiz가 외국인 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의 홈런포에 힘입어 5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kt는 9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에서 로하스와 황재균이 홈런 세 방을 합작하는 등 장단 14안타를 몰아쳐 11-2로 LG 트윈스를 대파했다.

모처럼 화끈한 방망이를 앞세워 최근 5연패에서 벗어난 9위 kt는 8위 롯데에 반게임 차로 따라붙었다.

kt는 1회말 1사 1,2루에서 장성우가 좌월 2루타를 뿜어 2-0으로 앞섰다. 계속된 1사 만루에서 오윤석의 밀어내기 볼넷과 배정대의 땅볼로 2점을 보태 4-0으로 달아났다.

2회에는 멜 로하스 주니어가 우월 솔로홈런을 날린 kt는 4회말 강백호의 2루타와 장성우의 적시타 등 집중 5안타로 3점을 보태 8-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kt는 7회에도 로하스의 투런홈런에 이어 황재균이 연속타자 홈런을 터뜨리며 3점을 추가해 승부를 갈랐다.

LG는 8회초 문보경의 적시타 등으로 2점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17·18호 홈런을 잇달아 쏘아 올린 로하스는 강백호(kt), 최정(SSG)과 홈런 공동 선두로 나섰다.

kt 선발 웨스 벤자민은 5⅓이닝 동안 삼진 7개를 뽑으며 3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