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투런포에 결승타까지...김선빈 앞세운' KIA, 롯데에 5:4 승리로 3연패 탈출
정현규 기자 | 2024.06.06 23:07
승리의 주역 김선빈 (광주=연합뉴스)

선두 KIA 타이거즈가 롯데 자이언츠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3연패에서 벗어났다.

KIA는 현충일인 6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롯데와 홈경기에서 역전을 거듭하는 시소게임 끝에 5-4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최근 3연패의 사슬을 끊은 KIA는 가라앉았던 팀 분위기를 추슬렀다.

KIA는 1회말 선두타자 박찬호가 롯데 선발 김진욱을 상대로 벼락같은 좌월 솔로홈런을 터뜨려 선취점을 뽑았다.

반격에 나선 롯데는 3회초 손성빈이 우중간 3루타를 치고 나가자 박승욱이 중월 2루타로 불러들여 1-1을 만들었다. 2사 후에는 손호영이 우전 적시타를 때려 2-1로 역전했다.

5회에는 다시 손성빈이 중월 솔로홈런을 날려 3-1로 점수 차를 벌렸다.

KIA는 6회말 공격에서 동점을 만들었다. 선두타자 김도영이 볼넷을 고른 뒤 2루 도루에 성공했고, 2사 후 김선빈이 좌월 투런홈런을 쏘아 올려 단숨에 3-3을 만들었다.

롯데는 8회초 손호영이 중월 솔로홈런을 날려 다시 4-3으로 앞섰다.

그러나 KIA는 8회말 1사 후 김도영이 좌측 폴 안쪽으로 넘어가는 솔로아치를 그려 4-4 재동점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KIA는 나성범이 2루타를 치고 나갔고, 2사 후 김선빈이 우중간에 떨어지는 적시타로 불러들여 귀중한 결승점을 뽑았다.

KIA 선발 양현종은 6이닝 동안 삼진 5개를 뽑으며 5안타 3실점으로 막았으나 승패를 기록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개인 통산 2천3탈삼진을 기록한 양현종은 송진우에 이어 역대 두 번째 2천 탈삼진을 돌파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