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홍현석 합류' 김도훈호, 싱가포르전 이틀 앞두고 완전체 훈련
강종훈 기자 | 2024.06.05 00:27
훈련하는 황인범-이강인 (싱가포르=연합뉴스)

김도훈호 한국 축구대표팀이 싱가포르전을 이틀 앞두고 '완전체'로 첫 훈련을 진행했다.

김도훈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4일 오후 싱가포르 비샨 스타디움에서 현지 두 번째 훈련을 소화했다.

6일 치러지는 싱가포르와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5차전을 이틀 남기고 김도훈호는 처음으로 23명의 태극전사가 모두 모인 가운데 훈련했다.

전날 진행된 첫 훈련에서는 20명의 선수만 합을 맞췄다.

2일 K리그1 경기를 뛴 최준(서울), 황재원(대구)이 현지 시간으로 3일 저녁에야 팀에 합류했고, 홍현석(헨트)이 마지막으로 이날 가세하며 태극전사 전원이 집결했다.

'캡틴' 손흥민(토트넘)과 '차세대 에이스'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등 태극전사들은 훈련장을 찾아온 수십명 팬들 앞에서 굵은 땀방울을 흘렸다.

한국과 싱가포르의 경기는 한국 시간으로 6일 오후 9시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한다.

4차전까지 3승 1무(승점 10)를 거둔 한국은 중국(승점 7), 태국(승점 4), 싱가포르(승점 1)에 앞서 조 1위를 달린다.

이번 싱가포르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중국과의 최종 6차전 결과와 상관없이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한다.

싱가포르에 지더라도 태국이 승점을 챙기지 못하면 한국은 3차 예선에 나선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