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김하성, 마이애미전 4타수 1안타…상대 실책 후 밀어내기 때 결승 득점
정현규 기자 | 2024.05.28 17:04
7회말 득점한 김하성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김하성이 2경기 연속 안타와 득점을 올려 팀 승리를 이끌었다.

김하성은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 경기에 9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17(189타수 41안타)로 올랐다.

이날 김하성은 세 번째 타석까지 해당 이닝의 선두타자로 나섰다. 마이애미 왼손 투수 트레버 로저스를 상대로 3회말 잘 맞은 타구가 3루수 제이크 버거에게 잡혀 아쉽게 물러났다.

5회에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김하성은 1-1로 맞선 7회 왼손 불펜 A.J. 퍼크의 높은 슬라이더를 잘 받아쳐 중전 안타를 생산했다.

선두타자 출루에 성공한 샌디에이고는 마이애미 유격수 팀 앤더슨의 연속 수비 실책에 힘입어 2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그리고 제이크 크로넨워스가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내 김하성이 결승 득점을 올렸다.

김하성은 8회 1사 1루에선 한화 이글스 출신 버치 스미스를 상대로 초구 직구를 건드렸다가 병살타를 쳤다.

지난해 한화 1선발로 영입했던 스미스는 2023시즌 개막전에서 어깨 통증으로 강판한 뒤 복귀 없이 방출됐다. 올해 마이애미에선 불펜 요원으로 21경기 평균자책점 3.33을 기록 중이다.

샌디에이고는 9회 마무리 로버트 수아레스의 삼자범퇴 역투로 2-1 승리를 지켰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