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골프 골프종합
US여자오픈 골프 30일 개막… 고진영 등 한국 선수 20명 출전
홍성욱 기자 | 2024.05.28 08:43
고진영 [AFP=연합뉴스]

오는 30일 개막하는 US여자오픈 골프대회에 한국 선수 20명이 출전한다.

대회를 개최하는 미국골프협회는 27일 "올해로 79회째를 맞는 US여자오픈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가 20명으로 집계됐다"며 "올해 대회 총상금은 1천200만 달러"라고 발표했다.

제79회 US여자오픈 골프대회는 30일부터 나흘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랭커스터의 랭커스터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들은 2015년 같은 장소에서 열린 US여자오픈 우승자 전인지를 비롯해 고진영, 이정은, 김아림, 신지애, 김세영, 양희영, 김효주, 유해란, 최혜진, 이미향, 신지은, 임진희, 이소미 등이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소속 선수로는 김민별, 김수지, 박현경이 나간다. 또 예선 대회를 거쳐 출전권을 따낸 안나린, 전지원, 주수빈도 올해 US오픈에 나가게 됐다.

한국 선수들은 이 대회에서 우승하며 주목 받았다. 박세리, 박인비, 유서연, 최나연, 전인지, 박성현, 이정은, 김아림 등이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올해는 20명이 출전하는 만큼 우승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