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롯데 반즈·삼성 이재현, 부상으로 엔트리 제외
정현규 기자 | 2024.05.28 02:31
반즈. [부산=연합뉴스]

롯데 자이언츠 찰리 반즈와 삼성 라이온즈 유격수 이재현이 부상 탓에 1군 엔트리에서 빠졌다. 휴식이 필요하지만, 심각한 부상은 아니다.

롯데는 27일 반즈를 1군 엔트리에서 뺐다. 반즈는 2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과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했지만, 2회초 허벅지 통증을 느껴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당시 롯데 구단은 "반즈가 왼쪽 허벅지 내전근에 불편함을 느꼈다"고 전했다. 정확한 검진 결과는 왼쪽 허벅지 내전근 미세 손상이다.

롯데 구단은 "복귀까지 2∼3주가량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반즈는 올 시즌 11경기에 등판해 3승 2패 평균자책점 3.55를 올렸다.

삼성 이재현은 왼쪽 햄스트링 통증 탓에 열흘 정도 자리를 비운다.

삼성은 당분간 타율 0.302, 4홈런, 20타점으로 활약하던 이재현 없이 경기를 치른다.

이날 KIA 타이거즈는 왼손 투수 곽도규, NC 다이노스는 오른손 투수 최우석을 1군 엔트리에서 뺐다.

한화 이글스는 KBO에 웨이버 공시 요청을 한 외국인 투수 펠릭스 페냐를 1군 엔트리에서 제외하며 작별 수순을 밟았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