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전북, 새 사령탑에 김두현 선임…29일 강원전부터 지휘봉
강종훈 기자 | 2024.05.27 18:32
김두현 전북 현대 감독 [전북 현대 제공]

전북 현대가 '위기 탈출'의 소방수로 김두현 전 수석코치를 선택했다.

전북은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8대 사령탑으로 김두현 전 수석코치를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구단은 "세계적인 축구의 패러다임과 현대 축구에서 가장 중요한 성공 요소로 전술 기반의 팀 운영 능력을 꼽았다"라며 "'스마트 리더십'을 갖춘 김두현 전 코치를 최적임자로 판단했다"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지난 5월 단 페트레스쿠 감독과 결별한 뒤 박원재 수석코치의 '감독 대행' 체제로 팀을 운영해온 전북은 오는 29일 강원FC와 하나원큐 K리그1 15라운드 원정 경기부터 김두현 감독이 지휘봉을 잡는다.

현역 시절 수원 삼성과 성남FC에서 활약하며 미드필더로 명성을 날렸던 김두현 감독은 2020년 수원 코치를 맡아 지도자 경력을 시작했고, 이후 전북 코치로 자리를 옮겼다.

김 감독은 지난해 5월 김상식 감독이 사퇴하면서 '감독 대행'을 맡아 강등권까지 추락했던 팀을 중위권으로 끌어올린 바 있다.

이후 지난해 말부터 중국 슈퍼리그 청두 충렁에서 서정원 감독을 보좌하는 수석코치를 맡아오다 이번에 전북 사령탑으로 K리그 무대에 복귀한다.

김 감독은 구단을 통해 "전북이 부침을 이겨내고 재도약을 해야 하는 그 여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기회를 준 것에 감사함과 큰 책임감을 느낀다. 구단을 비롯해 많은 분이 보내주신 믿음에 결과로 증명할 수 있도록 모든 것을 쏟아 전북의 명성을 되찾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