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오세훈·배준호, A대표팀 첫 발탁…조규성·김민재 '부상 제외'
강종훈 기자 | 2024.05.27 16:34
오세훈이 머리로 슛을 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도훈 축구대표팀 임시 감독이 6월 예정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6차전을 앞두고 7명에게 '첫 국가대표 발탁'의 영광을 주는 파격적인 선택을 했다.

대한축구협회는 6월 A매치 2연전에 나설 23명의 국가대표 명단을 27일 발표했다.

6월에 치러지는 두 차례 월드컵 2차 예선에 나설 태극전사를 놓고 김도훈 임시 감독은 주전급 선수들의 부상 여파를 고려해 '숨은 옥석 발굴'에 집중했다.

손흥민(토트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황희찬(울버햄프턴), 황인범(즈베즈다), 홍현석(헨트) 등 해외파 선수들이 대부분 이름을 올린 가운데 처음으로 국가대표로 부름을 받은 선수가 7명이나 된다.

연령별 대표팀에서 활약해온 '젊은 피' 오세훈(마치다 젤비아), 배준호(스토크 시티), 황재원(포항), 최준(서울)과 더불어 대표 경력이 전혀 없는 황인재(포항·골키퍼), 박승욱(김천), 하창래(나고야)까지 총 7명이 처음으로 A대표팀에 발탁됐다.

스트라이커 오세훈은 이번 시즌 일본 J1리그 16경기에서 6골을 터트려 득점 랭킹 공동 8위에 올라 있고, 공격형 미드필더 배준호는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 스토크 시티의 핵심 자원으로 이번 시즌 공식전에서 2골 6도움(정규리그 2골 5도움+잉글랜드축구협회컵 1도움)의 맹활약을 앞세워 '첫 A대표팀 발탁'의 기쁨을 맛다.

다만 그동안 공격의 핵심으로 활약한 스트라이커 조규성(미트윌란·무릎)과 '철기둥' 김민재(뮌헨·발목)는 부상으로 6월 A매치에 함께 하지 못한다.

협회에 따르면 정규리그 일정을 마친 조규성은 그동안 통증이 이어진 오른 무릎을 이번 대표팀 소집 기간에 수술받기로 했고, 지난 13일 볼프스부르크전에서 왼쪽 발목을 다친 김민재는 정상적인 훈련이 어려운 상태다.

이에 따라 김도훈 임시 감독은 조규성의 대체 멤버로 오세훈을 선택했고, 김민재의 공백은 박승욱과 조유민에게 맡기기로 했다.

이 밖에 부상으로 지난 3월 소집되지 못했던 황희찬(울버햄프턴)과 엄원상(울산)이 다시 명단에 뽑혔고, 2023-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맛본 박용우(알아인)도 선발됐다.

또 사우디아라비아 리그에서 뛰는 수비형 미드필더 정우영(알카리즈)는 1년 3개월 만에 다시 태극마크를 달았다.

한국은 6월 6일 싱가포르 원정으로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5차전을 치르고, 6월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을 상대로 6차전을 벌인다.

대표팀은 사전 소집 훈련 없이 6월 2일 인천공항에서 모여 싱가포르로 출국한다.

한국은 현재 3승 1무(승점 10)로 중국(승점 7), 태국(승점 4), 싱가포르(승점 1)를 제치고 선두를 달리고 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은 "시간이 촉박한 상황에서 큰 변화를 가져오는 건 어려운 사정이 있지만 기존 주축 선수들의 부상이나 몸 상태 등을 고려할 때 대체자원이 마련돼야 한다는 판단에서 코칭스태프들과 심도 있는 회의를 통해 명단을 구성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새로운 선수들이 상당수 합류했는데 기존의 국가대표 선수들은 기량 면에서 어떤 선수들과도 호흡을 잘 맞출 수 있는 능력이 있기 때문에 전술적인 준비를 잘해서 이번 두 경기에서 신구 조화가 잘 될 수 있도록 준비를 잘하겠다"고 말했다.

< A대표팀 6월 소집 선수 명단(23명) >

▲ 골키퍼(GK) = 조현우(울산) 송범근(쇼난 벨마레) 황인재(포항)

▲ 수비수(DF) = 권경원(수원FC) 박승욱(김천) 조유민(샤르자) 하창래(나고야) 김진수(전북) 이명재(울산) 황재원(대구) 최준(서울)

▲ 미드필더(MF) = 박용우(알아인) 정우영(알칼리즈) 황인범(즈베즈다) 홍현석(헨트) 배준호(스토크 시티) 이재성(마인츠)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프턴) 엄원상(울산) 이강인(파리생제르맹)

▲ 공격수(FW) = 주민규(울산) 오세훈(마치다 젤비아)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