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한화 최원호 감독 자진 사퇴…박찬혁 대표도 동반 퇴진
정현규 기자 | 2024.05.27 07:47
사퇴한 최원호 감독. [연합뉴스]

최원호 감독이 1년 만에 한화 이글스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프로야구 한화는 27일 "최원호 감독과 박찬혁 대표이사가 자진 사퇴했다"고 밝혔다.

구단은 "최원호 감독이 지난 23일 경기 후 구단에 사퇴 의사를 밝혀왔고, 26일 구단이 이를 수락했다"며 "박찬혁 대표이사도 현장과 프런트 모두가 책임을 진다는 의미에서 동반 사퇴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일단 한화는 정경배 수석코치가 감독대행으로 당분간 팀을 지휘한다.

한화 구단은 "빠른 시일 내에 차기 감독을 선임해 조속히 팀을 수습하고 시즌을 이어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