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추락한 명가' K리그2 수원 '5연패 수렁'…이랜드에 1:3 역전패
강종훈 기자 | 2024.05.25 22:26
염기훈과 뮬리치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K리그2의 '추락한 명가' 수원 삼성이 5연패 수렁에 빠졌다.

염기훈 감독이 지휘하는 수원은 2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2 2024 15라운드 홈 경기에서 서울 이랜드에 1-3으로 역전패했다.

수원은 전반 41분 역습 상황에서 터진 뮬리치의 골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경기 막판 무더기로 3골을 내주며 허무하게 패했다.

후반 40분 이랜드 이동률이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높게 찬 슈팅이 골키퍼 키를 넘겨 뚝 떨어지며 골대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랜드는 후반 46분 오른쪽 사각에서 박민서가 찬 프리킥 직접 슈팅이 골대 왼쪽을 찔러 2-1로 역전했다.

이어 이동률이 후반 53분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왼발로 감아차기 슈팅을 날려 3-1 승리에 쐐기를 박는 골을 터뜨렸다.

수원은 5연패이자 6경기 무승(1무 5패)의 늪에 빠졌다.

4연승을 달리던 수원은 지난달 28일 경남FC와 1-1로 비긴 뒤로는 쭉 내리막이다. 이달 들어 치른 모든 경기에서 졌다.

수원은 승격 가능권(5위) 밖인 6위(승점 19)로 내려앉았다. 26일 경기 결과에 따라 수원의 순위는 더 내려갈 수 있다.

'목표'로 내세웠던 우승과는 거리가 더 멀어졌다. 1위 안양(승점 27)과 격차는 8점이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