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양현종 7이닝 비자책 쾌투' KIA, 두산 꺾고 4연패 탈출...1위 수성
정현규 기자 | 2024.05.25 21:45
양현종 [KIA 타이거즈 제공]

선두 자리를 위협받던 KIA 타이거즈가 양현종의 역투를 앞세워 두산 베어스를 꺾고 한숨을 돌렸다.

KIA는 25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산과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홈 경기에서 6-2로 이겼다.

전날까지 2위 두산에 승차 없이 승률에서 앞서며 간신히 1위 자리를 지켰던 KIA는 이날 승리로 두산을 한 경기 차로 따돌리며 진땀을 닦았다. 아울러 4연패 사슬도 끊었다. 두산은 5연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KIA는 경기 초반 두산 선발 브랜든 와델을 두들겼다. 이우성, 김선빈의 안타로 만든 2회말 2사 1, 2루 기회에서 김태군의 중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3회엔 브랜든을 난타했다. 선두타자 이창진이 초구를 걷어내 좌익수 왼쪽으로 떨어지는 2루타를 작렬했고, 후속 타자 김도영이 우전 안타를 뽑았다.

이때 송구를 받은 두산 포수 양의지가 타자 주자 김도영을 잡기 위해 2루로 공을 던졌지만, 악송구가 되면서 3루 주자 이창진이 손쉽게 홈을 밟았다.

KIA는 계속된 1사 3루에서 이우성의 볼넷과 소크라테스 브리토의 희생타로 추가점을 뽑아 3-0으로 앞서갔다.

공격은 계속됐다. 김선빈과 변우혁, 김태군이 3연속 타자 안타를 터뜨리며 3점을 추가해 단숨에 6-0까지 벌렸다.

KIA는 선발 양현종이 7회에 한 점을 내줬고 9회초 마지막 수비에서 불펜 투수들이 줄줄이 흔들리며 6-2로 추격을 허용한 뒤 2사 만루 위기에 놓였지만, 정해영이 마지막 타자 김대한을 유격수 뜬 공으로 잡으며 경기를 끝냈다.

양현종은 7이닝 동안 7피안타 무사사구 4탈삼진 1실점(비자책점)으로 시즌 4승(2패)째를 거뒀다.

아울러 시즌 평균자책점을 3.16에서 2.84로 끌어내렸다.

그는 KBO리그 역대 두 번째로 개인 통산 2천400이닝을 돌파해 의미를 더했다.

타선에선 김태군이 3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