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이우성 9회 결승 솔로포' 선두 KIA, NC와 주말 3연전 싹쓸이
정현규 기자 | 2024.05.19 20:36
9회 홈런포를 터뜨리는 이우성 (창원=연합뉴스)

KIA 타이거즈가 NC 다이노스와 벌인 주말 3연전을 싹쓸이하고 선두를 질주했다.

KIA는 19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NC와 벌인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9회에 터진 이우성의 결승 좌월 솔로 아치에 힘입어 2-1로 이겼다.

KIA는 4연승과 함께 시즌 30승 선착에 1승을 남긴 데 반해 2위를 삼성 라이온즈에 내준 NC는 3연패를 당했다.

팽팽한 투수전에서 KIA가 먼저 점수를 냈다. 5회 1사 후 이창진의 내야 안타, 김태군의 좌익수 왼쪽 2루타로 잡은 2, 3루에서 박찬호가 좌전 적시타를 날렸다.

KIA 선발 투수 양현종에게 끌려가던 NC 타선은 6회말 선두 손아섭의 안타와 서호철의 몸 맞는 공으로 엮은 무사 1, 2루에서 박건우의 병살타가 나왔지만, 맷 데이비슨의 좌전 안타로 1-1 균형을 맞췄다.

이후 불펜 싸움이 이어진 가운데 KIA가 9회 2사 후 한 방으로 승기를 잡았다.

이우성이 NC 마무리 이용찬의 슬라이더를 걷어 올려 비거리 125m짜리 좌월 솔로 홈런으로 활짝 웃었다.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한 양현종은 승리를 손에 쥐진 못했지만, 통산 2천395이닝을 던져 정민철 해설위원(2천394⅔이닝)을 3위로 밀어내고 역대 투구 이닝 2위로 올라섰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